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경기도, 전국 최초 ‘광역 관광특구 지정’ 추진

남이섬·강촌역·자라섬·가평읍 등 ‘북한강 수계 관광 중심지’ 조성
4개 지방자치단체 실무협의서 관광특구 지정 연구용역 ‘공동 추진’

입력 2019-09-18 17:34 | 수정 2019-09-19 01:39

▲ 남이섬.ⓒ춘천시

강원도가 경기도, 춘천시, 가평군과 손을 잡고 전국 최초 광역 관광특구 지정에 나선다.

18일 도에 따르면 남이섬, 강촌역(춘천), 자라섬(가평), 가평읍 일원을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경기도, 춘천시, 가평군과 공동으로 추진한다.

앞서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지난 7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나 관광특구 공동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지난 5일에는 4개 지방자치단체 간 실무협의도 진행됐다.

도 관계자는 “실무협의에서 강원도, 경기도, 춘천시, 가평군 등 4개 지방자치단체는 빠른 시일 내 관광특구 지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관광특구로 지정될 경우 △관광특구 활성화 예산 지원 △차 없는 거리 조성 △음식점 영업시간 및 옥외광고물 허가기준 등 제한사항 완화 △공원·보행통로 등 공개공지에서의 공연 및 푸드트럭 허용 등의 혜택을 부여받을 수 있게 된다.

강원도는 관할 시·군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남이섬, 자라섬, 강촌 일대가 ‘관광특구’로 지정되도록 힘을 모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북한강 수계 관광의 중심지’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해당 지역의 경제 활성화도 도모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 경기도 가평 자라섬 전경.ⓒ가평군 제공

이번 관광특구 공동추진은 지난해 12월 관광진흥법 개정으로 2개 이상 지방자치단체가 관할하는 지역을 관광특구로 지정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데 따른 것이다.

‘광역적 관광특구’가 지정된 사례가 없는 만큼 춘천과 경기지역을 아우르는 전국 최초의 광역적 ‘북한강 수계 관광특구’가 탄생하게 될지 주목된다.

조계원 도 정책수석은 “강원도와 경기도, 춘천시, 가평군이 관광특구 지정을 공동 추진하기로 한 것은 지자체 간 상생을 위한 협치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남이섬, 자라섬, 강촌 일대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북한강 수계 관광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