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군사령부 부지, ‘단계적으로 원주시민 품으로’

5일 범시민대책위·국방부·원주시, 미사일부대 배치 금지 등 ‘6가지 항목 합의’

입력 2019-06-05 17:50 | 수정 2019-06-06 23:12

▲ 5일 원주시청에서 1군사령부 부지환원을 위한 범시민대책위, 국방부, 원주시 관계자들이 6가지 항목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원주시

1군사령부 부지환원을 요구하는 강원 원주범시민대책위원회와 국방부가 부지 환원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계획된 미사일부대 배치를 하지 않는 등 6가지 항목을 합의했다.

5일 1군사령부 부지환원범시민대책위원회와 국방부, 원주시는 원주시청에서 회의를 열고 대책위가 요구한 8가지 사항에 대해 협의했다.

이 자리에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요구한 민·관·군 협력사항 8가지 가운데 내용이 유사한 항목을 통합하는 등 조정을 거쳐 6개 항목으로 수정·합의했다.

이날 수정·합의 내용은 △1군사령부 부지 환원을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및 단계적 추진 △1군사령부 북측부지 교환과 옛 국군원주병원 부지 시민 활용 방안 및 기념관 제한적 개방 △미사일 배치 금지 △캠프롱 부지 환원 및 군사보호구역 재산권 행사를 위한 노력 △군 담장 미관 개선 △원주 소재 군부대 부지 및 시설 현황에 대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공유 등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상생협의체의 정식 명칭과 운영에 관한 사항, 원주시 발전을 위한 민·관·군 협력에 관한 사항 등이 논의됐다.

협의체 정식 명칭은 ‘원주지역 상생협력을 위한 민·관·군 협의체’로 정하고 앞으로 분기마다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원주시 혁신기업도시과 김성수 주무관은 “이번 ‘원주지역 상생협력을 위한 민·관·군 협의체’ 구성을 통해 지역사회, 국방부가 함께 협력·상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원주범시민대책위는 지난 1월부터 1군사령부 부지 환원을 위해 군사령부 정문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와 시민서명운동, 국방부 상경 항의 집회 등을 이어왔다.

전체 62만㎡ 규모의 제1군사령부는 한국전쟁이 끝난 후 중동부 전선 방어와 지상 작전을 맡아오다 지난해 12월 해체, 용인 지상작전사령부로 통합됐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