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시민이동권·안전 향상이 ‘공공교통정책’ 핵심

26일 공공교통심포지엄서 제안

입력 2018-07-26 16:32 | 수정 2018-07-26 18:58

▲ 25일 대전시청에서 열린 공공교통정책 심포지엄.ⓒ대전시

현행 대중교통체계는 물론 교통수단 및 공간에 공공성을 바탕으로 편리성과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이는‘공공교통정책’이 적극 도입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 새로운 교통체계인‘공공교통’은 이용자인 시민의 정책참여가 활성화 된 가운데 공급자인 운수업계와 정부의 대시민 체감서비스 개선, 교통인프라 확충 등 공동의 노력이 절실하다는 점도 강조됐다.

이 같은 정책제안은 26일 시청 세미나실에서 대전시와 한국교통연구원(KOTI), 대한교통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공공교통 심포지엄에서 이뤄졌다.

발제자 한대희 박사(대전시 교통전문연구실장)는 ‘공공교통정책 도입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대중교통(시내버스․도시철도)과 함께 준대중교통(택시), 공공자전거(타슈), 장애인 콜택시를 망라해‘공공교통’이라고 부르고 승용차를 이용하지 않아도 시민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서비스와 인프라를 향상시키며 개인승용차 대비 우대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박사는“준법이나 정책수립에 시민의 주도적 참여가 필수적이며, 유럽 선진국처럼 어려서부터 시민교육을 통해 품격 있는 공동체문화를 형성해 나가는 것도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공공교통과 교통기본권’이란 주제발표를 한 모창환 박사(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는 “누구나 차별 없는 교통기본권의 충족을 위해서 이동권과 안전, 만족도를 높이는 공공교통 정책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히 이날 심포지엄은 교통분야에 있어서 이동과 안전에 대해 높아진 시민의 욕구를 반영한 것이며 지방자치단체가 공공교통정책 도입을 제안하고 국책연구기관 및 학계와 공개검증의 장을 마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기주 대한교통학회장(아주대 교수)은 “그동안 인프라 건설 위주로 성장한 교통분야에 공공성의 강화라는 철학을 담아낸 이번 정책제안은 교통서비스의 질적 향상에 큰 의미가 있다”면서 “대전시의 노력이 큰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기대하며 교통학회에서도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양승찬 교통건설국장은 “앞으로 공공교통을 대전의 신(新)교통정책으로 설정해 전국적인 롤모델도시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시민이 만드는 공공교통 시민계획단 운영, 수요맞춤형 노선개발 및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 확대,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을 위한 인프라 확충 등 민선7기 약속사업과 연계한 실천과제를 적극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국회 입법조사처 박준환 박사를 비롯해 △이성훈 과장(국토교통부) △도명식 교수(한밭대) △장경욱 박사(한국교통안전공단) △김정동 사무처장(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및 중견언론인 등이 참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