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북도교육청, ‘소프트웨어 교육’ 앞장 선다

입력 2016-04-03 09:25 | 수정 2016-04-03 17:55

초15, 중8, 고3 개교 등 SW교육 선도학교 추가 선정

▲ 충북도교육청 정문.ⓒ김종혁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2018년도부터 필수화되는 소프트웨어(SW) 교육에 앞장서기위해 도내 31개 초·중·고를 선도학교로 지정해 운영한다.

도교육청은 3일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정한 ‘2016년도 소프트웨어(SW) 연구·선도학교’에 지난해 5개교에 이어 올해 26개교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지정된 SW교육 선도학교는 앞으로 정규 교육과정 내에서 초등학교는 연간 17시간 이상, 중학교는 연간 34시간 이상의 SW교육을 운영하며 학생들은 미래 사회에 필요한 컴퓨팅 사고력과 창의적 문제 해결력을 비롯한 다양한 미래인재역량을 신장시키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

SW교육은 2015년 개정교육과정에 따라 2018년부터 중·고등학교 과정에 필수화되며 초등학교는 2019년부터는 적용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세계적, 국가적 요구에 따라 SW교육이 안정적으로 실시되기 위해 선도학교와 함께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 전문성을 갖춘 교원 확보하고 교육 구성원 모두의 SW교육역량 신장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