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통일 예언과 북핵(北核)의 결말에 대한 기대

입력 2016-02-21 21:36 | 수정 2016-02-21 21:43

박규홍 서원대학교 명예교수

▲ ⓒ박규홍 서원대 명예교수


참여정부 때인 2005년에 7박8일간 북한에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당시엔 남북교류가 상당히 활발하였다. 그 덕에 가장 오래된 현존 금속활자본 불교서적인 ‘직지심체요절’을 주제로 학술교류차 북한을 방문하였다. 평양과 삼지연을 거쳐 북한 정권의 성지라는 백두산밀영 유적지도 들렀었다. 백두산을 북한쪽에서 올라갔었고, 천지까지 내려가서 8월 한여름임에도 얼음장 같았던 천지 물에 발을 담그는 감격도 누렸다.

북한 방문 후에 논설위원으로 있던 지역신문에 ‘천지에 발을 담그니…’라는 제목으로 북한 방문기 칼럼을 실었다. 그 때 썼던 칼럼을 꺼내 다시 읽으면서 남북경색의 원인이 어디에 있는지 생각해보았다. 정치적 이유 때문인가? 이념투쟁의 결과인가? 강대국의 패권다툼의 산물인가? 아니면 북한의 핵무기 개발 때문인가? 이 모든 것이 다 복합되어 만들어진 남북 경색이지만 김일성가의 3대 세습을 공고히 하기 위한 결과물인 북한 핵이 제일 큰 이유라고 생각했다.

10여 년 전에 북한을 방문하고 가졌던 그 당시의 소회는 빠르면 5년, 늦게 잡아도 10년이 지나면 북한 정권이 무너질 것이라는 예감이었다. 동행했던 다른 인사들도 북한 방문 후에 그런 소회를 가졌었는지 몰라도 7박8일간 스치면서라도 내밀하게 보았던 북한의 모습에서 필자는 북한이 결코 인민을 위한 21세기의 나라 체제가 아니라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었다.

2015년 1월5일자 모 일간지에 실린 ‘월악산의 통일예언’이라는 한 저명 동양학 학자의 칼럼을 읽었었는데 10년 전에 북한 방문 후의 소회와 예감이 일치해서 그 통일 예언이 현실화될 것이라는 믿음이 더 커졌다. 그 예언은 현재 인터넷에도 널리 떠돌고 있는 탄허스님의 통일 예언이다.

칼럼에 실린 그 예언을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월악산 영봉 위로 달이 뜨고, 이 달빛이 물에 비치고 나면 30년 쯤 후에 여자 임금이 나타난다. 여자 임금이 나오고 3~4년 있다가 통일이 된다.”

이 예언은 탄허(呑虛, 1913~1983) 스님이 1975년에 월악산 덕주사에 들렀다가 주지인 월남(月南) 스님과 대화를 하는 중에 풍수도참에 기반하여 예언을 하게 되었다는데, 당시엔 상당히 황당무계한 예언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그런데 1970년대 후반에 충주댐 공사가 시작되어 1983년에 완공되어 충주댐이 담수되었고 월악산 위에 뜬 달이 충주호에 비치었으며, 그로부터 30년 뒤인 2013년에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했으니 여기까지는 탄허스님의 예언이 맞아들었다고 하겠다. 탄허스님이 1983년에 입적하셔서 월악산 위에 뜬 달이 호수에 비친 것을 보진 못했겠지만….

그 예언의 뒷부분인 2013년부터 3~4년 후이면 금년과 내년이 해당된다. 과연 탄허스님의 예언이 맞아떨어질지는 아직 알 수가 없다. 그러나 요즘 북핵사태로 돌아가는 동북아의 상황을 보면 탄허스님의 예언이 곧 현실화될 것 같다는 예감을 버릴 수 없다.

중국 천하를 통일했던 진나라가 시황제 사후에 아들 호해의 폭정으로 멸망했듯이, 제국의 흥망사에서 볼 수 있는 말기적 현상이 지금 북한 사회에서 벌어지고 있어서 탄허스님의 예언이 아니더라도 통일이 그리 멀지 않았음을 어렵지 않게 예측할 수 있다.

나라가 그렇게 쉽게 망하거나 정권이 쉽게 허물어지지는 않는다는 학자들의 주장과 황당무계한 예언이라는 주장이 있지만 요즘의 북핵사태를 두고 이전에는 금기시했던 북한정권교체라는 말들이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의 조야에서도 공공연하게 나오고 있다. 그래서 탄허스님의 예언이 예사롭지 않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그런 급변 사태에 대비해서라도 우리 국민들은 물론이고 정치지도자들이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 나라의 안위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국론부터 한 목소리로 뭉쳐져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모두 통일을 대비하여 단단히 준비를 하자.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