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안희정 지사, IoT 충남 경제·산업 접목방안 ‘모색’

입력 2016-01-08 10:26 | 수정 2016-01-08 13:17

‘CES 2016’ 박람회 방문 제품견학·혁신기술 살펴

미국을 방문 중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방미 나흘째인 7일(현지시각)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6’ 행사장을 방문, 글로벌 기업들의 혁신 기술·제품을 살폈다.

안 지사는 이날 첫 일정으로 홍원표 삼성SDS 사장의 사물인터넷(IoT)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들었다.

또 ‘지원솔루션-사물인터넷 및 스마트 홈(Support Solution: IoT and Connected Home)’ 컨퍼런스와 ‘센서 융합 및 전 자동화 차량(Sensor Fusion and the Automated/Autonomous Car)’ 컨퍼런스에 잇달아 참석, 미래 세계 경제의 흐름을 엿봤다.

안 지사는 이어 박람회장 곳곳을 살피며, 충남 경제·산업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은 없는지 살핀 뒤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했다.

CES 참관 첫날은 3D프린팅과 IoT, 디스플레이 등을, 둘째 날에는 스마트카와 멀티플랫폼 TV 등과 관련된 컨퍼런스에 연이어 참가, 전 세계 IT·전자·자동차 업체들의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견학했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6은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한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박람회로, 우리나라 삼성전자와 LG, 기아자동차를 비롯, 전 세계 IT·전자·자동차 업체들이 참가해 혁신 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한편 안 지사는 충남 경제의 미래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4일부터 미국을 방문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