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예결위 파행관련, 새정연 ‘사과하라’ 주문

최종심사 앞두고 무기한 연기…“다수당의 횡포 말도 안돼”

입력 2015-12-10 14:46 | 수정 2015-12-10 16:39

새누리당 충북도의회 의원들 ‘기자회견’ 열어

▲ 충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9일 여·야 간 의견 대립으로 충북도의 2016년도 세입·세출안 최종 의결을 앞두고 파행을 빚고 있다. 사진은 의사 진행을 막으려 예결위 회의장을 점거하고 있는 새정연 소속 의원들.ⓒ뉴데일리

새누리당 소속 충북도의회 의원들은 10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의회 예결특위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회의실을 점거하는 등 파행으로 예산안 심사가 무기한 연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 새정연 의원들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9일 집행부가 제출한 2016년도 세입·세출안에 대한 심사 및 계수 조정 결과에 반발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의결을 저지하기 위해 회의실을 점거해 결국 파행으로 치달았다.
 
이날 다수당인 새누리당이 주도해 예산을 대폭 삭감한 계수 조정 결과에  새정연 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서는 등 최종 의결을 앞두고 여·야 간 극한 대립으로 예산안 심사가 무기한 연기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도의회 새누리당 의원들은 예결위의 파행이 전적으로 새정연에 책임이 있음을 강조하고 있다.

회견문은 “각 상임위에서 합의로 상정된 조정안에 불복해 예결위를 장악한 것은 있을 수 없는 행동으로, 새정연 의원들은 도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꾸짓었다.

특히 “이같은 일련의 사태는 치밀한 계획하에 진행되고 있음이 짐작된다”고 강조하면서 “지난 7월 ‘예결위원장을 야당에 주면 의회활동을 함께 잘해나가겠다’는 새정연의 제안을 거절하자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비협조적이었다”고 비난했다.

또 “새정연 의원들과 예산안 조정내역을 협의하고 그들이 동의까지 해놓고 지금에 와서 다수당의 횡포라며 각종 단체를 동원해 도민의 눈을 멀게하는 언론플레이를 당장 그만둘 것”을 촉구하면서 “이같은 사태가 두 번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이와 함께 집행부 역시 큰 책임이 있음을 통감한다면서 “무조건 예산만 신청하면 될게 아니라 조목조목 예산의 쓰임새를 의원들에게 철저히 설명하고 설득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예산확보에 적극적인 자세로 더욱 정진해 줄 것”도 요구했다.

끝으로 새누리당 의원들은 다수당으로서 충북도의회를 매끄럽게 이끌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161만 충북도민을 위한 충정으로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