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 "의회와 협치 무시"
  •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회 의원들이 13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민호 시장이 박영국 세종시문화관광재단 대표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한 것에 대해 의회와 협치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비판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회 의원들이 13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민호 시장이 박영국 세종시문화관광재단 대표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한 것에 대해 의회와 협치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비판하고 있다.ⓒ이길표 기자
    더불어민주당 세종시의회 의원들은 13일 최민호 시장이 박영국 세종시문화관광재단 대표를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한 것에 대해 "의회와 협치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순열 의장 등은 이날 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시장은 법과 제도, 시민과의 약속, 의회와의 협치를 무시하는 궤변과 독단·독선·독주를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화관광재단 대표는 인사청문회 제도 도입 이후 최초의 기관장에 임명됐지만, 최 시장의 독단적인 임명 강행으로 협치의 첫 단추가 잘 끼워질 것이라는 기대가 완전히 무너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시장은 아직도 임원추천위원회의 만장일치로 자질검증이 가능하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 이는 시민의 알 권리를 무시하는 눈 가리고 아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인사청문회는 시 산하 공기업, 출자, 출연기관장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사전에 검증하고, 임용 과정을 공개해 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중요하고 의미 있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