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지 2.5㎢·공장용지1.6㎢↑…농지 5.4㎢·임야 4.6㎢ ‘감소’
  • 충북도청사.ⓒ뉴데일리 D/B
    ▲ 충북도청사.ⓒ뉴데일리 D/B
    2023년 12월 31일 기준 충북도내 전체 면적이 7407㎢, 지번 수는 238만 필지로 집계됐다.
       
    12일 충북도에 따르면 시·군별로는 충북도 전체 면적의 13.3%인 충주시(983㎢)의 면적이 가장 크고, 12.8%인 청주시(941㎢), 11.9%인 제천시(883㎢), 11.4%인 영동군(847㎢), 11.4%인 괴산군(842㎢), 10.5%인 단양군(780㎢), 7.9%인 보은군(584㎢), 7.2%인 옥천군(537㎢), 7.0%인 음성군(520㎢), 5.5%인 진천군(408㎢), 1.1%인 증평군(82㎢)이 뒤를 이었다.

    소유구분별로는 전체 면적의 45.2%인 개인소유(3,350㎢) 토지가 가장 많았고, 23.4%인 국유지(1,729㎢), 10.0%인 군유지(739㎢), 7.7%인 법인(569㎢), 7.6%인 종중(564㎢), 4.2%인 도유지(314㎢), 0.9%인 기타단체(66㎢), 0.8%인 종교단체(61㎢), 0.1%인 외국인(9㎢), 0.1% 미만인 창씨명(2㎢) 순으로 비중을 차지했다.
      
    전년도 대비 지적통계와 비교해보면 지번 수는 1만1652필지가 증가하고 면적은 39만1098.4㎡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토지의 개발행위허가 및 도로, 하천 정비사업에 의한 토지분할 등에 따라 필지 수는 증가했고, 최초 등록 당시부터 경계와 면적에 오류가 있던 필지를 지적 재조사사업의 추진과 등록사항정정을 통해 바로 잡은 결과 면적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지목별 증감현황을 분석해보면 청주 방서지구 등 각종 택지개발사업지구와 음성 성본산업단지 등 신규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대지(증 2.5㎢), 공장용지(증 1.6㎢)는 면적이 증가했으나 그에 반해 농지(감 5.4㎢), 임야(감 4.6㎢)는 감소했다.

    충북도 이헌창 토지정보과장은 “도내 토지 면적과 이용현황 등의 변화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는 지적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도민을 위한 토지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재산권 보호는 물론 토지의 효율적 관리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적통계는 충북도청 누리집(https://www.chungbuk.go.kr)을 통해 열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