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1일 강원도노사민정협·공동선언대회… “상생 노사문화구축”

김진태 지사“강원도형 일자리 모델 발굴 일자리 창출 고용 확대 큰 기여”

입력 2022-11-20 12:38 | 수정 2022-11-22 11:02

▲ 21일 춘천 상상마당 스테이에서 열린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 ⓒ춘천 MBC 뉴스 캡처

강원도노사민정협의회는 21일 오후 2시 춘천 상상마당 스테이에서 ‘강원도 노사민정협의회’와 ‘노사민정 공동선언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강원도노사민정협의회는 김진태 도지사와 노동계, 경영자 단체, 시민단체 등 노·사·민·정 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과 강원도형 일자리 모델 확산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본회의에 이어 ‘강원도 노사민정공동선언대회’는 노·사·민·정을 대표해 김진태 지사, 최종삼 한국노총강원도지역본부 의장, 박동언 강원경영자총협회장, 전금순 강원도여성단체협의회장, 이한수 고용노동부강원지청장이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노·사·민·정이 협력해 강원특별자치도 출범에 발맞춘 맞춤형 일자리와 정책 발굴 등을 통해 상생의 협력적 동반자로서 강원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실천사항과 다짐을 대내·외에 선포한다.

김 지사는 이번 노사민정협의회와 공동선언대회 개최는 “노·사·민·정이 협력해 상생의 노·사문화 구축과 강원도형 일자리 모델 확산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특히 중소기업 중심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을 집중 육성하고 일자리대상, 사회보험료 지원 등의 정책 지원을 더해 강원도형 일자리 모델로 발굴한다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고용확대와 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강원도는 노·사·민·정 협력활성화사업으로 지역 노·사·민·정 파트너십 활성화를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운영 지원’ 등 6개 사업을 추진했으며, 노동법률 상담, 근로자 역량강화사업, 생활임금제 추진 등 근로자의 권익보호 및 지원정책을 통해 선진노사문화 정착에 힘썼고, 화합행사, 노·사문화연수 등을 통한 근로자들의 사기진작 및 복지를 증진해 근로의욕 고취와 생산성 향상 등 강원경제 발전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한편 도 관계자는 “내년에는 특별자치도의 지위를 부여받는 출발점에 서게 된 만큼 단계적 협의 과정을 거쳐 실질적인 행정적·재정적 특례를 받아 노·사·민·정 모두가 성장할 수 있는 종합적 발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