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건영, 김병우 충북교육감 후보 ‘인사전횡’ 폭로…‘총공세’

“평교사 퇴임 후 서기관 ‘특채’…임기끝나자 장학관·직속기관장 임명”
“7년째 재직 충북교육청 감사관 선발과정 의혹·원어민숙소 ‘불법사용’

입력 2022-05-28 21:52 | 수정 2022-05-30 12:04

▲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후보가 28일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 갖고 있다.ⓒ윤건영 후보 선거 캠프

윤건영 충북도교육감 후보는 28일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후보 인사 전횡에 대한 입장문 발표하고 김 후보에게 반성과 사과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쳤다.

윤 후보는 “지난 26일 TV 토론회 때 김 후보는 교장 공모제와 관련된 인사문제를 지적하는 질문에 대해 ‘지난 8년간 겨우 15명을 임용했다. 8년간 교장이 1500명이고 그중 15명을 임용한 것으로 1%밖에 안 된다. 1%도 수용 못 하겠다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의 답변은 공모제를 통해 임명된 15명의 교장이 모두 문제가 있음을 자인하는 것이나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지난 8년간 교장 1500명은 대부분 관계 법령과 인사규정에 따라 적어도 30여 년 동안 성실하게 학교 교육 활동을 해온 결과로 교장이 되신 분들이지만 내부형, 개방형이라는 좋은 제도를 악용해 교장이 된 인사들의 경우 이런 자격이 안 되는데도 그 자리를 차지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14년 이후 평교사 출신으로 교장에 임용된 사람이 15명인데 이 중 확인된 전교조 출신만 해도 12명으로 805나 된다. 전교조 소속 교사는 전체 교사의 10%에 크게 못 미치는데 10%도 안 되는 집단에서 80%를 배출했다면 이게 과연 공정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전문직 채용도 문제투성이다. 장학사와 교육연구사 등에 대한 선발 전형에 ‘맞춤형 특정 전문 분야 모든 교사가 알고 있다”면서 “장학사로 승진하려면 전교조에 가입해 회원이 돼야 한다는 말이 나돌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맞춤형 특정 전문 분야’ 장학사 임용은 지난 7년간 전체 임용 장학사 263명 중 34.2%인 90명이다. 문제는 전문성 향상이라는 도입 취지와는 달리 적지 않은 인사가 선발 분야나 당초 계획된 역할과 어울리지 않은 일들을 맡아 수년이 넘도록 근무하고 있고, 몇몇 보직은 상식 밖의 혜택을 받는 등 원칙 없는 운영, 편법 승진으로 제도를 악용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윤 후보는 “인사 전횡으로 측근 인사를 꼽을 수 있는데, 평교사로 퇴임한 이는 서기관으로 특채되고, 임기가 지나자 장학관으로 다시 선발된 데 이어 충북교육청 직속 기관 원장으로 임명한 사례가 있다”며 “또 남들보다 배나 빠른 승진을 거듭하며 평교사에서 장학사, 장학관을 거쳐 인사부서 책임자로 간 사례도 있다”고 공개했다.

마지막으로 “감사관의 경우 선발부터 석연치 않은 과정을 진행됐다. 또한, 원어민 숙소를 불법적으로 사용해 감사관으로서 갖춰야 할 청렴과 도덕성에 중대한 흠결이 생긴 데다 7년 넘게 직위를 이어가고 있는 등 인사특혜를 받고 있다”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