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화성파크림 공주월송’, 14일 견본주택 ‘공개’

특별공급 24일·1순위 25일·1순위(기타) 26일·2순위 27밍
분양가상한제 적용단지·4-BAY 판상형 설계…견본주택 사전예약제 운영

입력 2022-01-14 09:50 | 수정 2022-01-15 18:10

▲ 화성개발이 충남 공주 월송지구 B-3BL ‘화성파크드림 공주월송’ 견본주택을 14일 공개하고 분양에 들어갔다. ‘화성파크드림 공주월송’투시도.ⓒ화성개발

화성개발이 충남 공주 월송지구 B-3BL ‘화성파크드림 공주월송’ 견본주택을 14일 공개하고 분양에 들어갔다. 

화성개발에 따름녀 청약일정은 특별공급 오는 24일, 1순위 25일, 1순위(기타) 26일, 2순위 27일이며, 해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서 접수를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2월 7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견본주택 관람은 최근 코로나 확산방지 및 관람고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분양홈페이지에서 사전관람 예약을 접수받아 제한적으로 운영하며, 방문하지 못하는 고객을 위해서는 분양홈페이지를 통해 사업지에 대한 입지, 배치, 환경, 평면구성 등을 자세히 볼 수 있도록 사이버 견본주택 기능을 동시에 운영한다. 

화성파크드림 공주월송은 지하 1층, 지상 최고 20층 4개동으로 전용면적8 4㎡ 단일타입으로 총303세대이다. 

공주권내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월송택지지구 신도심에 위치하고 사통팔달 도로망과 세종행복도시권 광역BRT계획으로, 공주IC와 서세종IC, 국도36번이 인접해 세종시까지 차량10분대로 바로 이동할 수 있다. 행복도시와 공주를 연결하는 2구간 연결도로의 완공으로 공주IC까지 바로 연결, 시외로의 접근성도 높다.

인근에는 대형마트와 쇼핑과 문화생활 등 원스톱 세종라이프를 즐길 수 있으며 월송지구내 다양한 상업시설 또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인근에 위치한 법원, 공주경희한방병원 등 관공서와 의료시설이 있고 도보거리에 위치한 신월초로 어린자녀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동별(일부)1층 세대에는 테라스, 최상층 세대에는 조망할 수 있는 펜트하우스를 시공하고, 수납고민은 줄이고 행복은 키우는 알파룸과 드레스룸 등 공간마다 짜임새 좋은 수납특화를 구성했으며, 와이드한 4Bay설계했다.

주차장을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자연친화적 테마공원을 설계해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휴식과 힐링을 누릴 수 있는 조경을 만들계획이며, 오픈스페이스와 잔디광장이 있는 커뮤니티공간 ‘에버그린파크’, 웅장한 산세와 폭포의 절경을 축경식(자연의 풍경을 축소하여 만든 조경형식)으로 표현한 ‘석가산’, 다채로운 식물과 생태계류가 어우러진 수경시설 ‘물빛정원’, 풍요로운 숲의 풍경을 형성하고 짙은 녹음을 제공하는 ‘대왕참나무 숲길’, 어린이들의 모험심과 창의력을 높일 수 있는 어린이놀이터인 ‘EQ동산’, 어린이집과 연계한 유아들의 놀이공간인 ‘꿈나무동산’이 구성된다. 

단지에는 세대에서 WI-FI를 통한 무선인터넷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LG유플러스와 연계한 IoT@home을 도입하고 홈네트워크와도 연동돼 편리한 스마트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깨끗한 실내공기와 환기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클린에어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헤파필터와 실내공기 순환기능이 포함된 공기청정형 환기시스템을 적용하고 미세먼지 센서 연동 및 렌지후드 연동되는 스마트 환기시스템을 적용했다.

놀이터와 공동현관, 승강기 내부200만화소, 지하주차장에 1200만화소 고해상도 CCTV를 적용했고 주차유도 및 차량위치인식시스템, 최하층 옥외적외선 감지기와 거실 동체감지기 등이 적용되며 스마트폰 소지시 자동으로 지하층, 1층 공동현관문 열림, 엘리베이터 호출까지 가능한 원패스시스템이 도입된다. 

분양관계자는 “화성파크드림 공주월송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합리적인 분양가를 적용했으며 주차장을 전면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테마공원을 조성하여 생활의 만족을 높였다”며 “최상층 펜트하우스, 1층 일부세대 테라스를 갖추고 4베이 판상형 평면설계를 통해 쾌적성을 높였다”고 밝혔다. 

견본주택은 공주시 신관동612-5번지에 위치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