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일 대전 66명·충남114명 무더기 확진…종교시설 등 집단감염

입력 2021-12-01 19:25 | 수정 2021-12-02 14:50

▲ ⓒ뉴데일리 D/B

충남과 대전에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80명이 무더기로 나왔다.

1일 충남도와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 충남 114명과 대전 66명 등 모두 18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 구청별 확진자는 동구 17명, 중구 14명, 서구 20명, 유성구 14명, 대덕구 1명이다,

충남 지역별 확진자는 천안 51명, 아산 19명, 예산 11명, 홍성 6명, 당진 4명, 서산·계룡·논산 각 3명, 공주 2명, 청양·금산·부여·보령 각각 1명 등이다.

이 가운데  대전 확진자는 지역과 서울, 양평, 인천 등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2명도 발생했다.

충남에서는 천안 종교시설(신앙공동체마을)과 어린이집 관련해 원상과 마을 주민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충남과 대전에서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감이 확산되면서 방역당국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들 확진자를 상대로 접촉자 등을 파악하는 역학 조사 중이다.

이로써 이날 오후 6시 기준 대전시의 누적 확진자는 8709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2명이 사망했다. 충남도의 누적 확진자도 1만3139명으로 늘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