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조길형 충주시장 "충북선고속화사업 선형 개선 요구는 수용 불가"

"과도한 민원 요구는 지역 화합과 지역 발전 저해하는 행위"

입력 2021-10-18 13:51 | 수정 2021-10-18 22:31

▲ 충주 칠금·금릉동·목행동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충북선 충주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충주시청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뉴데일리 D/B

조길형 충북 충주시장이 지역 주민 간 갈등을 빛고 있는 충북선고속화사업 노선안 변경 건의 요구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조 시장은 코로나19로 현안업무보고회의를 영상으로 열고 충북선 충주시민비상대책위원회가 정부(안)으로 예고된 충북선 철도노선을 다른 지역으로 변경해 달라는 요구한 민원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이 단체가 철도노선을 충주시 공식(안)으로 변경해 건의 할 것을 요구를 하면서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 내년 선거로 심판 운운하며 겁박을 이어가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내년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압력을 주장은 지역 화합과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혼란을 야기하는 행위"라고 규정하며 "시는 단체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입장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칠금·금릉동·목행동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충북선 충주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충북선고속화사업 충주 칠금~목행 구간이 고가철도로 도심을 관통해 도시발전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 주장하고 국토부에서 설계한 기존 노선에 대해 다른 노선 변경을 주장하며 민원을 제기하는 등 집단 행동을 보이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