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고려대 세종캠퍼스와 항로화 연구로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134억 투입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현판식
고려대세종캠 공모사업 선정…항노화 연구 패러다임 전환 기대

입력 2021-09-28 09:55 | 수정 2021-09-28 17:10

▲ 세종시와 고려대 세종캠퍼스가 27일 세종산학협력관에서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 선도연구센터(RLRC) 현판식을 하고 있다.ⓒ세종시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에 나선다. 

시와 고려대 세종캠퍼스는 지난 27일 세종산학협력관에서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 선도연구센터(RLRC) 현판식과 오픈랩 행사를 열었다. 

이날 현판식에는 양원창 세종시 경제산업국장, 김영 고려대 세종부총장, 나용길 세종충남대 병원장 등 20여 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연구센터(RLRC)사업은 지역혁신 분야 연구 그룹 육성을 통해 지역의 지속 가능한 자생적 혁신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고려대 세종캠퍼스가 지난 5월 31일 생체시계 기반 항노화 융합 지역혁신 선도연구센터 사업에 선정되면서 충청권역 항노화 바이오·헬스 분야 산업 관련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충청권역 대표로 선정된 이번 사업은 고려대 세종캠퍼스 주관으로 충남대학교, 세종충남대병원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휴온스네이처가 참여한다. 

올해부터 7년간 정부 출연금 101억 원, 시비 15억 원, 기업 18억 원 등 총 134억 원이 연구에 투입된다. 

이들은 앞으로 노화의 근원이자 현대인의 대표 문제점 중 하나인 수면장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생명의 핵심 제어 시스템인 생체시계를 기반으로 기존 항노화 연구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항노화 통합 솔루션을 개발하는 게 목표다. 

시는 2025년부터 3년간 총 15억 원을 투입해 지역대학과 기업의 연구△개발(R&D)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우수 인재양성 등 지역 바이오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생체시계 융합 연구 시스템 기반 항노화 후보 소재 발굴 △디지털 치료제 개발 원천기술 확보·고도화 등 차별화된 항노화 바이오산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양원창 시 경제산업국장은 "이번 연구는 원천기술 확보는 물론 융합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신사업 창출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바이오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많은 협력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