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저출산 극복 위해 수요자 중심 행정 펼쳐야”

충남도의회 문복위, 16일 주요업무 청취

입력 2019-07-16 21:04 | 수정 2019-07-17 02:41

▲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해서는 수요자 중심의 행정을 펼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16일 도의회에서 저출산보건복지실과 충남 4개 공공의료원으로부터 2019년 주요업무 추진상황을 보고 받는 자리에서 이같은 주장을 내놨다.

김연 위원장은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에 앞서 충남도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 장려에 관한 조례안을 심의하고 장기기증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타 지역 사례 등을 검토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장기기증에 대한 인식 전환과 예우에 대한 지원을 강조하며 적극인 행정을 당부했다.

김기영·김옥수 의원은 “지난번 개최한 저출산극복 대토론회를 시발점으로 도와 시․군이 앞장서 미혼남녀, 결혼 가정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해 과감한 출산장려 정책을 발굴해 줄 것”을 요구하며 “저출산 극복문제는 지자체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발굴된 정책들이 범국가 정책화로 도입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28세부터 40세까지 연령층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에서 저출산 극복에 대한 의견을 들어보니 양질의 일자리와 주거 문제, 아이 돌봄에 드는 고비용의 경제적 부담이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황영란·김한태 의원 등의 위원들은 “저출산 극복에는 가정과 가족에 대한 새로운 의식 변화를 바탕으로 정책이 펼쳐지고 상황에 맞는 맞춤형 지원이 필요하다”며 “공급자 우선이 아닌 수요자 중심으로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실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