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민주당 짬짜미로 더 이상 대전시민 우롱하지 마라”

한국당 대전시당 “민주당, 의혹 명쾌하게 밝혀야” 성명

입력 2019-04-14 11:33 | 수정 2019-04-15 09:00

▲ 2018년 7월 대전시의회 개원식 장면.ⓒ대전시의회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이 대전시의회가 추진했던 ‘대전시 보조금지원시설 실태파악 특위’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의 압력 등으로 무산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 파장이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4일 성명을 통해 “최근 대전시의회가 추진했던 ‘대전시 보조금지원시설 실태파악 특위’가 무산되는 과정에서 민주당 대전시당 위원장의 압력과 회유가 있었다는 의혹과 주장들이 연일 제기 되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대전시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시민단체까지 나서 특위 무산 과정을 밝히라고 민주당에 촉구하고 나섰지만 정작 의혹의 당사자는 아직까지 어떤 해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든든한 민주당 지지세력의 검은 비리가 만천하에 밝혀질까 두려워서 그런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제기된 의혹들이 사실이라면 이는 지방자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폭거다. 민주당은 더 이상 침묵의 장막 뒤에 숨지 말고 진실을 시민들에게 명쾌하게 내놓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국당은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들의 영혼 없고 줏대 없는 행동도 비난받아 마땅하다. 소속 정당 시당위원장의 압력에 비겁하게 굴복해 지방자치 정신을 스스로 훼손했다는 의혹에 대해 고해성사도 없이 부랴부랴 해당 상임위 차원에서 행정사무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한다. 그러나 앞서 안영동 축구장 인조잔디 비리 의혹에 대해 대전시와 시의회의가 짬짜미로 유야무야 했던 사례에 비추어 이 역시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잠시 모면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이어 “대전시의회가 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되지 않는 사실상 민주당 일당 독재의 폐해가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라며 “부디 민주당은 지방자치와 정당정치의 각각의 본질에 대해 제대로 인식하고, 지방자치의 주인이 되는 시민들을 더이상 우롱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한편 바른미래당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은 지난 10일 제242회 폐회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김 의원 등이 추진한 보조금지원시설의 부실한 운영으로 혈세 낭비 실태 파악 및 대책 마련을 위해 공동발의했던 민주당 6명의 시의원들이 의원총회와 조승래 시당 위원장 간담회 이후 발의안 서명 철회 의사를 밝히면서 특위 구성이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