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새 부지 ‘중구 한밭종합운동장’

허태정 시장 21일 “입지환경‧사업실현성‧경제성 등서 높은 점수” 용역 결과 발표

입력 2019-03-21 11:31 | 수정 2019-03-22 18:05

▲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후보지로 중고 한밭종합운동장이 결정됐다고 발표하고 있다.ⓒ김정원 기자

대전시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건립부지로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으로 최종 결정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베이스볼 드림파크 건립부지를 이같이 중구 한밭 종합운동장에 짓겠다고 발표했다.

허 시장은 지난해 치러진 6‧13 지방선거 당시 대전 야구장 신축을 공약으로 내세운데 이어 지난해 말 대전 야구장 새 부지 선정을 위한 ‘신축 야구장(가칭 베이스볼 드림파크) 건립부지에 관한 용역’을 의뢰해 이날 최종 용역 결과를 공개했다.

허 시장은 “야구장 신축은 노후되고 협소한 한밭 야구장을 개선해 달라는 야구팬들의 요청과 원도심 활성화 차원에서 한밭종합운동장을 선정했다. 시는 베이스볼 드림파크를 원도심 활성화와 보문산권 관광벨트를 연계해 조성해 나가겠다”며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 야구장 위치가 충분히 신뢰할 만한 전문용역사에서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선정된 만큼 선정 결과를 깨끗하게 수용해 대전의 미래발전을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그동안 자치구의 과열 유치 경쟁에 대해 후유중을 우려했다.

대전시는 신축 야구장 건립지 발표와 함께 투명성 차원에서 평가 결과도 공개했다.

▲ 대전 베이스볼 드림파크 새 건립 부지로 확정된 한밭종합운동장.ⓒ대전시

용역결과 한밭운동장이 ‘입지환경’과 ‘사업실현성’, ‘경제성’ 등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종합적으로 최고 점수를 획득했다.

허 시장은 이날 “야구장 후보지 선정과 관련한 차치구 점수는 자치구청장들과 협의한 끝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새 건립부지로 결정된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을 헐고 새로 지어야 하는 데다 한밭 종합운동장 이전할 새 부지 마련에 따른 예산확보 등과 관련한 논란도 예상된다.  

또한 이날 새 야구장 건립부지로 중구 종합운동장으로 결정되면서 그동안 신축 야구장 유치를 위해 삭발과 단식까지 벌이는 등 자치구 간의 과열 경쟁을 벌여왔다는 점에서 이날 발표된 용역결과 관련한 반발 등 후유증이 쉽게 가라앉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시는 용역업체에서 오는 7월까지 야구장의 형태, 규모, 상업시설, 편의시설, 운영방안 등에 대한 기본계획을 수립‧확정한 뒤 2020년까지 타당성 조사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다. 이어 1360억원을 들여 2021년부터 설계 및 공사를 착공, 2025년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