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시, 개방형 직위 시민단체 출신 ‘전리품’ 전락”

한국당 대전시당 “허태정 시장, 인수위 활동…코도인사‧선거공신 챙기기”

입력 2019-03-05 15:30 | 수정 2019-03-06 05:41

▲ ⓒㅈ유한국당 대전시당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5일 성명을 내고 대전시가 최근 개방형 직위 공모를 통해 시민단체 출신 활동가들의 고위직 임명과 관련, “개방형 직위는 시민단체 출신의 전리품으로 전락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은 “김 모 씨는 여성단체 대표로서 지난 지방선거 당시 허태정 시장후보와 정책협약을 맺은 당사자이고, 강 모 씨 또한 시민단체 출신으로 허태정 시장 인수위에서 활동한 전력을 갖고 있다”면서 “전형적인 코드인사이자 선거 공신 챙기기다. 더군다나 대전시가 이들을 배려하기 위해 새로운 조직을 만들었다니 ‘위인설관(爲人設官)’도 도가 너무 지나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문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은 시민단체 출신을 공모라는 미명하에 그럴듯하게 포장한 ‘위장 공모’에 불가하다. 허태정 시장이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보여준 ‘내 사람 먼저’, ‘시민단체 먼저’인 이른바 캠코더 인사 방식을 그대로 답습한 결과”라고 맹비난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 “대전시민은 문재인 정권에 이어 대전시도 시민단체 공화국으로 변질 될까 우려한다. 오죽하면 항간에 대전시의 슬로건을 ‘새로운 대전, 시민단체의 힘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비아냥 거리겠는가”라고 했다.  

이어 “한국당은 검증되지 않은 시민단체 출신들을 위해 대전시 고위직을 전리품 나눠 주듯 인사권을 남용한 허태정 시장의 각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3일 개방형직위 4급 성인지정책담당관에 김경희 씨(55)와 공동체정책과장에 강영희 씨(52)를 각각 내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