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만약 우리가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다면?

우리 처녀들이 자발적으로 한 짓이라고….

입력 2015-11-04 10:40 | 수정 2015-11-05 11:42

최종웅의 소설식 풍자칼럼 ‘사랑 타령(3)’

김일성 도당의 만행은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이건 정파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존립이 위협받는 문제다. 이렇게 중요한 사실을 우리 아이들에게 왜곡해서 가르치고 있다니….
그게 북한이라면 그럴 수도 있다고 이해할 것이다. 우리 땅에서 우리가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친다는 사실이 기가 막힌다, 마치 제 손으로 제 팔을 자르는 것처럼 황당한 일이다.


우린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왜곡한다고 분노한다. 만약 우리가 위안부 문제를 왜곡한다면  미쳤다고 할 것이다.
우리 처녀들이 자발적으로 일본 군인들을 위해서 한 짓이라고 가르치고 있다면 어떻게 될까? 임진왜란도 일본이 침략한 게 아니라 조선 백성들이 원해서 한 것이라고 가르친다면…. 최백수는 숨을 헐떡인다. 술이라도 마시지 않고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 벌떡 일어나더니 냉장고로 간다.
소주병을 집어 들다가 도루 넣는다. 대신 찬물 한 컵을 들이킨다. 도저히 맨정신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는 표정이다.
“이런 땐 술을 해야하는 건데….”
지금이 새벽만 아니라면 소주를 병째 마시고 싶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을 때 경쾌한 휘파람소리가 들린다. 카톡이 왔다는 신호다. 그에게 조간신문처럼 아침마다 카톡을 보내주는 사람이 대여섯 명쯤 된다,


두 사람은 예수를 믿으라고 복음을 전파하는 장로님들이다. 무턱대고 예수를 믿으라고 설득하는 게 아니라 성경과 함께 감동적인 글이나 음악도 보내준다. 최백수는 낚시꾼을 속이는 물고기처럼 성경은 보지 않고 유머나 감동적인 글만 골라 본다. 또 한 사람은 아름다운 글이나 인사말을 멋진 그림이나 동영상에 담아 보내준다.


이른 아침에 휘파람을 불어주는 사람은 누구일까? 반가운 마음으로 폰을 연다. 역시 그 사람이다. 주유소에서 기름 넣은 일을 하면서 어디서 그렇게 많은 글을 구했는지, 그 바쁜 일을 하면서 하루도 거르지 않고 보내준다. 오늘은 ‘당신의 마음’이라는 제목이 눈길을 끈다.         
음악이 좋아질 땐 누군가가 그리운 거구요.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 사랑하는 거랍니다.
별이 좋아질 때는 외로운 거구요.
하늘이 좋아질 때는 꿈을 꾸는 거랍니다.

꽃이 좋아질 때는 마음이 허전해서구요.
엄마가 좋아질 때는 힘이 드는 거래요.
친구가 좋아질 땐 대화의 상대가 필요한 거구요.
창밖의 비가 좋아질 땐 그 누군가를 기다리는 거래요.

먼 여행을 하고 싶을 때는 마음 한 구석이 허전 한 거래요.
그리고 아침이 좋아질 땐 행복한 거랍니다.

최백수는 이 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정결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공감의 물결이다. 치열한 생존경쟁에서 이기자면 이중삼중으로 자신을 무장해야 하는데, 그런 각오가 순식간에 무너지는 기분이다.
창밖의 비가 좋아질 땐 누군가를 기다리는 것이라고 했다. 오늘따라 비를 갈망하는 것은 누군가를 기다리기 때문인가 보라고 생각한다. 아침마다 카톡을 보내주는 또 한 친구가 떠오른다.
어디서 구했는지 야한 동영상만 보내준다. 얼굴을 붉히면서도 소리를 죽여 가며 남몰래 보는 것은 아직도 남자의 본성이 살아있기 때문일 것이다. 또 휘파람 소리가 난다. 그런데  내용이 심상치 않다.


방금 신문에서 본 듯한 문구들이 눈에 뜨인다. 역사 교과서 문제라면 식상한다. 그냥 지워버릴까 하다가 멈칫한다. 반드시 10명에게 보내라는 문구가 특이해서다.
“민주당 김희선 의원의 아버지는 만주 유하경찰서 특무간부로 독립군을 탄압했음에도 독립군 손녀로 위장했고, 이미경 의원 부친은 일본군의 핵심 사찰요원으로 황군 헌병이었고, 정동영의 부친은 조선 착취 최일선 기관인 조선 식산회사 산하 금융조합 서기로 5년간 근무하였고,
노무현 대통령 장인 권오석은 일본국 면서기에 남한 공산당 간부였고, 친조부는 일제 앞잡이였고, 친부 노판석은 남한공산당 남로당 빨치산이었다.

정동채 의원의 아버지는 일본 헌병 오장이었고, 김근태 의원의 아버지는 일본국 교사이었고, 친형 3명은 스스로 월북한 사람들이다. 유시민의 친부는 일본국 교사였고, 백부는 일본국 면장이었다.
조기숙 의원의 아버지는 조선총독부 기관지 기자로 근무했다. 권영길은 일본에서 1941년 11월 5일 출생했다. 문재인의 아버지는 일제 시대 흥남 농업계장으로 친일 공무원이었고, 6.25전쟁 때는 북괴군 상좌였다.

박원순의 아버지 박길보는 일제 시대 우리나라 젊은이들을 징용 보내고, 젊은 처녀들을 위안부로 보내는 일본 보국대 직원으로 7년이나 근무했다. 안철수 친조부는 세금 수탈, 토지정리 등을 맡아하는 총독부 산하 금융조합 직원이었다.
이런데도 민주당과 문재인은 친일을 떠들 자격이 있는가? 이 문구를 오늘 받는 데로 10명
한테 전달합시다.“ 최백수는 이게 정말일까 하는 생각을 한다.(매주 월수금 연재)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