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대전시 합계출산율·조출생률, 전국 '유일' 증가

조출생률, 2021년 5.1→2022년 5.3명으로 0.2명 늘어
합계출산율, 2021년 0.81→22년 0.84명으로 0.03명 증가

입력 2023-03-16 11:10 | 수정 2023-03-17 12:31

▲ 대전시청사.ⓒ대전시

대전시가 지난해 합계출산율과 조출생률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증가했다.

16일 시에 따르면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출생 사망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대전의 조출생률은 2021년 5.1명에서 2022년 5.3명으로 0.2명, 합계출산율은 21년 0.81명에서 22년 0.84명으로 0.03명이 증가했다

같은 기간 전국 조출생률은 5.1명에서 4.9명으로 0.2명, 합계출산율은 0.808명에서 0.78명으로 0.028명 감소했다.

'조출생률'은 인구 1000명당 새로 태어난 아이의 비율을, '합계출산율'은 한 여성이 15~49세까지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자녀 수를 말한다.

2022년 국내인 거 이동통계 중 지방과 서울 간 인구이동 비교 결과는 강원도와 세종, 제주를 제외하고는 전체적으로 서울에서의 순 유입 인구는 감소했다.

대전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전체 순 유입 인구는 줄었지만(2715명), 주요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서울로의 순 유출은 20∼24세 1788명으로 제일 많았고, 25∼29세 972명, 30∼34세 15명으로 유출 폭이 점점 감소하다가, 35∼39세는 오히려 186명이 대전으로 순 유입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에 대해 2021년 하반기 후 대전시 주택가격 안정과 실질적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청년세대의 가치관 변화가 대전으로 유턴하는 현상을 견인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시는 민선 8기 역점 추진 사업인 △산업 용지 500만 평 조성 △반도체·바이오 등 4대 전략산업 육성 △방위사업청 유치 등 산업 및 일자리에 대한 비전 제시 등이 미래에 대한 기대감 상승을 견인한 것이 30대 인구이동(역이주)을 끌어냈다고 분석했다.

청년 주거 안정(청년 월세 지원, 청년주택 등) 및 취업 정책(코업 뉴리더 사업, 청년인턴 사업) 등 대전 취업 장려와 정착 유도 정책과 대전형 양육수당 등 돌봄비용 지원 등 그동안 대전시 인구정책이 일정 정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했다.

김태수 균형발전 담당관은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충청권 메가시티 완성을 위한 경제·사회·문화적 연결망을 더욱 확충해 지역의 인구문제가 해소되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올해 인구소멸·데드크로스에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2019년부터 추진 중인 '인구감소 및 저출산 대응 공모' 사업비를 기존 3억원에서 약 10억원으로 3배 이상 증액하고, 자치구 공모를 통해 5개 사업을 선정해 추진 중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