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양양군 학포리·오색1리, ‘도약·선도마을’ 선정

학포리→도·군비 5억, 오색1리→2억 지원…소득증대·편의시설 확충

입력 2019-10-23 17:27 | 수정 2019-10-23 20:14

▲ 강원도 기업형 새농촌 선도마을에 선정된 양양군 서면 오색1리 마을 입구 모습.ⓒ양양군

강원 양양군 손양면 학포리와 서면 오색1리가 강원도 기업형 새농촌 도약·선도마을에 각각 선정돼 도비 등을 지원받아 마을발전을 위한 기반시설을 갖추게 됐다.

23일 양양군에 따르면 군은 변화하는 농촌 여건과 사회 트렌드를 반영한 내실 있는 마을사업을 위해 추진마을에 지속적인 행정지원과 멘토링을 진행해 왔다.

‘도약마을’에 선정된 학포리는 도비 3억, 군비 2억 등 모두 5억을 지원받아 기반시설과 주민 체험, 소득 증대를 위해 고춧가루 가공시설, HACCP시설 등을 완비해 학교급식 납품을 추진하게 된다. 

‘선도마을’사업에 선정된 오색1리는 도비 1억, 군비 1억 등 2억을 지원받아 현재 조성된 오색휴체험관에 다양한 체험시설과 체험객을 위한 다양한 편의장비를 확충한다.

권용범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잘사는 농촌, 활력 있는 농촌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어 향후 각 마을발전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은 도 평가에 선정되지 못한 마을에 역량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업형 새농촌 우수마을 시상식은 내달 12일 춘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