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평화지역 균형개발…강원도청, 화천 이전 최적의 대안”

화천군, 동서고속화철도 역세권 33만㎡ 부지 무상 제공…달아 오른 유치전 ‘시동’
최문순 군수 “공공기관 이전은 균형발전 우선, 통일시대 거점 개발 최적지” 강조

입력 2019-09-25 16:51 | 수정 2019-09-25 23:10

▲ 25일 최문순 화천군수가 군청 브리핑 룸에서 강원도청 이전을 화천군으로 유치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최 군수는 도청 이전 부지 33만㎡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평화지역 균형개발과 통일시대 거점 개발, 도민 편의증진을 위해 도청 이전은 화천군이 최적의 대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화천군 제공

강원 원주시의회 발, ‘강원도청 신축’ 이전 논란이 지역갈등과 함께 도내로 확산되면서 2005년 혁신도시 입지를 놓고 자치단체 간, 갈등이 극이 달했던 상황이 재연되고 있는 모양새다.

25일 화천군이 이전을 추진 중인 ‘도청 신축 이전’ 유치전에 가장 먼저 뛰어들었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이날 군에서 가진 ‘강원도청 화천군 이전’ 언론 브리핑을 통해 “평화지역 화천군은 이전이 검토되고 있는 강원도청 청사를 화천군 간동면 간척리로 유치하겠다”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최 군수는 “군은 도청 유치를 위해 오는 2026년 준공예정인 춘천∼속초 간 동서고속화철도 역세권인 간동면 간척리 군유지 33만㎡(10만평)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서고속화철도 노선이 지나는 영동지역과 평화지역의 접근성은 크게 향상되는 반면, 남부지역에서의 이동시간은 지금보다 불과 10여 분 늘어나는데 그칠 것”이라며 접근성을 강조했다.
 
이어 “해당 부지는 계획관리 지역으로 현 도청 청사 면적의 약 13배가 넘는 광활한 규모로 도시계획법에 따른 개발이 당장이라도 가능한 곳”이라며 “도청이 이전할 경우, 막대한 부지매입 비용 절감과 만성적 주차난 해결, 민원인 편의증진, 공무원 근무여건 조성 등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군수는 “화천군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부모소득, 자녀수에 상관없이 모든 대학생들에게 4년 간 등록금 실 납입액 100%을 지원하고 있다”고 예를 들며 “군은 도청 이전에 따라 화천에 거주하게 될 주민들과 공무원들에게 군민들과 동일한 최고수준의 교육복지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는 지원계획도 내놨다.

그는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위해 화천으로 도청 청사 이전은 필수적”이라며 “춘천시는 레고랜드, 원주시는 혁신도시를 가졌고 강릉시는 동계올림픽의 유산이 있지만 우리 평화지역의 미래는 이들에 비해 어둡기만 하다”고 공공기관의 균형발전을 강조했다.
 
최 군수는 “행정수도가 세종시로 이전한 전례가 있고 충남도청이 홍성군으로, 전남도청이 무안군으로 옮겼으며 경북도청은 안동시와 예천군 경계로 이전해 지역의 가시적 발전을 이뤄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평화특별자치도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는 강원도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과 북으로 분단된 지자체”라며 “화천군으로 도청 이전은 균형발전이라는 시대적 흐름과도 부합하고 평화지역의 균형개발, 통일시대의 거점 개발, 남북 강원도 통합, 도민 편의증진을 위해 가장 확실한 명분을 갖춘 최적의 대안”이라고 재차 말했다.

한편 화천군은 올해 구체적 ‘도청 청사 유치 제안서’를 마련해 강원도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