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문순 지사는 강원·민주연구원 업무협약 즉각 중단시켜라”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뻔뻔한 관권선거 기획·압박, 법치주의 위반 행위”

입력 2019-06-07 17:18 | 수정 2019-06-10 09:57

▲ 자유한국당 로고.ⓒ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최근 강원연구원과 민주연구원 간 업무협약 체결과 관련해 최문순 지사는 체결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당은 7일 보도 자료를 통해 “강원도민의 혈세로 설립된 강원연구원과 더불민주당 전략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업무협약 체결은 강원연구원을 통해 자신들 총선승리용 강원도 공약을 만들어가겠다는 말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최근 전국을 돌며 당 소속 광역자치단체 산하 연구기관과 업무협약을 추진하겠다고 한다. 이는 집권당 선거총책이 대놓고 하는 뻔뻔한 관권선거 기획이자 압박이며 법치주의 위반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강원연구원은 도민의 혈세로 설립된 연구기관으로 엄정한 정치적 중립 의무가 있다”며 “최 지사는 이사장을 임명·감독해 연구원의 정치적 중립을 지켜내야 할 최고 책임자”라며 연구원을 역할을 지적했다.

이어 “강원연구원이 민주당 소속 정책연구소인 민주연구원과 손잡고 지역 현안 등을 논의한다면 이는 내년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바로 관권선거 논란으로 확대 될 것”이라며 “최 지사는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쓰지 마라’는 옛 말씀을 깊이 되새겨 현명하게 판단하고 처신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국당 강원도당은 “강원연구원이 민주연구원 산하 기관으로 전락돼 집권당 총선공약개발 수행기관이 되지 않도록 최 지사는 업무협약 체결을 즉각 중단시켜 도민을 위한 순수 연구기관으로 지켜주길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