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전선, 해제케이블 공장 당진에 ‘둥지’

고대 지구 4만4800㎡부지에 1천억 투입 내년 준공
김태흠 지사 “기업 투자 든든히 뒷받침…인허가 등 행정 지원”

입력 2022-12-09 21:17 | 수정 2022-12-10 13:40

▲ 9일 당진 고대지구에서 열린 대한전선 해상케이블공장 착공식.ⓒ충남도

충남 당진 고대지구 일원에 전 세계 해상풍력시장을 주도할 해상케이블 공장이 들어선다.

당진 고대산단 내 4만4800㎡ 부지에 자리잡는 대한전선의 새 공장은 해저케이블 전용 공장으로 약 1000억 원이 투입되며, 내년 12월 준공한다.

대산전선 새 공장에서는 중압·고압 해저케이블을 중점 생산해 증가하는 해저케이블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부두와 인접한 위치에 구축됨에 따라 해저케이블 생산과 동시에 배로 선적할 수 있어 수출에 유리하고 육상 운송 시의 부피·중량에 따른 한계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전선 착공식에는 김 지사와 오성환 당진시장, 나형균 대한전선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와 축사, 공장 시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태흠 충남도지사는 9일 당진시 송악읍 고대지구에서 열린 대한전선 해저케이블 임해공장 착공식에 참석해 지역경제의 새로운 동력이 될 공장 건설에 축하의 뜻을 전했다.

김 지사는 “대한전선은 세계 최대규모의 단일 전선공장인 당진공장을 비롯해 기술연구소, 전력기기 공장 등 핵심 시설이 모두 당진에 있는 도와 당진의 대표 기업”이라며 “여기에 해저케이블 새 공장까지 더해진다면 당진은 전 세계 전선산업을 주도하는 핵심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대한전선이 우리 당진에서 전선산업의 새로운 기회와 발전의 동력을 얻길 바란다. 대한전선이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도에서도 신속한 인허가 처리 등 적극적으로 지원해 대한전선의 투자를 든든히 뒷받침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한전선은 지난해 총자산 1조4208억 원, 매출액 1조9977억 원을 기록하고 종업원 수가 920명에 달하는 호반그룹 소속이다.

한편 시장조사기관(CRU Report 2021)은 2027년 기준 해저케이블 시장이 148조 원 규모이며, 2025년부터 해저케이블 시장 규모가 초고압지중케이블 시장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