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도시장·군수協,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협의회 “정부 대북제재 틀 넘어 금강산관광 재개 전향적으로 나서라”
공무직 근로자 임금가이드라인 마련 등 14개 안건 ‘협의’

입력 2019-11-06 17:04 | 수정 2019-11-07 11:28

▲ 강원도시장·군수협의회가 6일 홍천 대명리조트에서 2차 정례회를 갖고 정부에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원주시

강원도시장·군수협의회가 “정부는 대북제재라는 틀을 넘어 금강산 관광 재개에 전향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6일 시장군수협의회는 홍천 대명리조트에서 2차 정례회를 갖고 금강산 관광재개, 공무원 근로자 임금가이드라인 마련 등 주요 현안을 심의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협의회는 “최근 북측의 금강산 관광지역 내 남측 시설 철거 통보로 인해 접경지역 주민들과 관련 기업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협의회는 “금강산 관광은 단순한 사업이 아니라 남북 간 화해·교류협력 사업의 상징이자 한반도 평화의 상징”이라며 “남북 정부는 이념과 진영을 떠나 현재의 경색국면을 즉각 풀고 화해와 협력·상생의 길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8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조성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의 흐름을 금강산 관광 재개를 통해 이어가야 한다. 협의회는 ‘금강산 관광 재개 범강원도민 운동본부’의 출범을 환영하고 적극 협력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강산 관광은 강원도 뿐 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현안인 만큼 전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대북제재라는 틀을 넘어 금강산 관광 재개에 전향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례회에서는 △공무직 근로자 임금가이드라인 마련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F) 인증 건의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방투자촉진사업 지원확대 △금강산 관광재개 결의 등 모두 14건의 안건을 협의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