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 절반 ‘육사 충남 이전’…“균형발전 도움”

리얼미터 ‘대통령직인수위, 육사 논산·계룡 이전 약속’ 여론조사
윤석열 대통령 공약…“충남 이전 시너지 효과” 51.2%

입력 2022-10-03 09:40 | 수정 2022-10-04 18:04

▲ 충남시민사회단체가 논사시청 앞 도로에 내건 육군사관학교 유치 현수막.ⓒ이길표 기자

국민 절반 이상이 서울에 위치한 육군사관학교 지방 이전을 동의하고, 절반 가까이는 충남 논산‧계룡 이전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충남도의 육사 유치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충남도는 ”리얼미터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약속한 ‘육사 등 충남 논산‧계룡 이전 및 국방‧보안 클러스터 조성’ 관련 국민 인식 확인을 위해 자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지방 이전 균형발전 도움”, 55.7%‧“충남 이전 시너지 효과” 51.2%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조사 결과, 현재 서울 노원에 위치한 육사가 지방으로 이전한다면 국가 균형발전에 도움이 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5.7%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답변은 34.6%,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6%로 나타났다.

대통령직인수위의 육사 논산‧계룡 이전 약속에 대해서는 21.2%가 ‘잘 알고 있다’고 답했고, 26.6%가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해 인지도는 47.8%이었다.

육사가 논산‧계룡으로 이전하면 인근 국방대, 3군본부 등 30여 개 국방산업 인프라와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이라는 의견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51.2%가 ‘동의한다’고 했고, 육사 논산‧계룡 이전에 대해서는 절반에 가까운 47.7%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반대한다’는 답은 37.1%,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5.2%로 조사됐다.

논산‧계룡 이전에 대한 찬성 응답은 60대 이상이 54.8%로 높았고, 거주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남‧북이 65.6%, 대구‧경북이 65.7%로 높았으며, 성별로는 남성 응답자의 55.5%가 육사 논산‧계룡 이전에 찬성했다.

도 관계자는 “육사 충남 이전은 대통령 공약사항”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로 볼 때, 육사 이전 논의와 도의 유치 추진 활동이 본격 시작되면, 당초 약속대로 국방 관련 기관 등 인프라가 밀집한 논산‧계룡으로의 이전 여론이 급격하게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도는 다음 달 5일 오후 도청 문예회관에서 ‘육군사관학교 충남유치범도민추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육사 유치 활동에 본격 나서는 한편 추진위는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 학계, 도민 등 491명으로 구성, 220만 도민의 역량을 결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11월에는 국회에서 범국민 토론회를 개최하며, 정부와 국회, 대통령실 등을 상대로 전방위 유치 활동을 편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 7∼8월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국회의원을 대상으로 육사 충남 이전을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며, 도 실무진은 지난 8월 노원구와 육사를 방문해 여론을 살핀데 이어 지난달 추진위 1‧2차 실행위원회 등을 개최하는 등 육사 충남 이전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번 여론 조사는 지난달 23∼24일 만 18세 이상 대한민국 거주 성인 남‧여 1000명 대상 ARS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오차범위는 ±3.10%포인트, 신뢰수준은 95%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