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환경 조사 착수

입력 2016-05-08 14:47 | 수정 2016-05-08 15:10

조사 피해 입증 과학적 실증자료로 활용한다

▲ 하늘에서 본 충남도청사 전경.ⓒ충남도

충남도는 8일 화력발전소 주변 환경개선과 피해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화력발전소 기후환경 조사·평가 연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번 기후환경 조사·평가 연구에 앞서 사전 기획연구로 ‘화력발전소 기후환경 영향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시행 주민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책 수립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에 따르면 이번 기후환경 조사·평가 연구는 오는 9월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도내 화력발전소가 입지한 당진, 보령, 서천, 태안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도는 이번 조사·평가 연구를 통해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피해입증을 위한 과학적 실증자료를 확보하고, 지역주민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부수적으로 사회적 비용 해소를 위한 재원확보 차원에서 지역자원시설세 표준세율(화력발전소 1㎾h 당 0.3원)을 현행 원자력 수준(1㎾h 당 1원)으로 상향하기 위한 학술적 근거로 활용된다.

도는 본격적인 기후환경 조사에 앞서 지난 4일 조사 지점과 항목, 방법, 시기 등을 설정하기 위한 사전 기획연구에 착수했다.

사전 기획연구 용역 수행기관인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화력발전소 주변 현황파악과 문헌연구를 바탕으로 피해사례를 분석하는 등 향후 시행될 기후환경 조사·평가 연구의 로드맵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는 과거 30년간 관측자료를 토대로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요소와 극한기후지수를 분석, 타 지역과 차별되는 기상·기후요소를 도출한다.

또 화력발전소와의 거리에 따른 정확한 기상정보를 반영하기 위해 화력발전소의 영향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는 지역별·권역별 기상관측 모니터링 지점을 찾는 작업도 동시에 진행된다.

특히 전문가 자문단 운영과 지역민 설문조사를 통해 분야별 세부목표 및 방법을 제시하고, 주민피해 최소를 위한 구체적인 정책제안을 통해 중장기 연구의 활용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기후환경 조사·평가 연구는 화력발전소와 주민 간 신뢰회복을 위한 도 차원의 체계적 자료를 축적하기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며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는 연구 시행을 통해 화력발전소 주변 지역주민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도내에는 국내 화력발전소(52개)의 절반인 총 26개가 입지해 있으며, 신규 화력발전소 9개가 현재 건설 중이거나 향후 건설계획 중에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