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재생에너지 설치 세대에 최대 100만원 지원

대전시, 태양광‧태양열‧지열‧연료전지 등 200세대에 2억

입력 2019-03-03 11:16 | 수정 2019-03-04 03:09

▲ ⓒ대전시

대전시는 관내 주택 200여 세대에 신재생에너지(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설치 보조금 2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대전시는 3일 “올해 에너지원 및 용량별로 가구당 태양광(2~3㎾), 태양열(14~20㎡), 지열(10.5~17.5㎾), 연료전지(1㎾)의 경우 최대 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건축법 시행령에서 규정한 단독 및 공동주택 소유자로 2019년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 사업계획서를 한국에너지공단에 접수해 사업계획을 승인받은 세대에 한한다.

지원을 희망하는 세대는 에너지공단 사업 승인일부터 11월 30일까지 시 공고문의 첨부서류를 완비해 시 에너지산업과를 방문 또는 우편으로 신청해야 하며, 예산이 조기 소진될 경우 접수가 마감될 수 있다.

시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4월부터 공동주택 미니태양광 보급지원사업을 해당 자치구에서 신청 받을 예정이며, 총 공사비의 85%를 지원한다.

한편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은 가정에서 신재생에너지 설비 설치 시 소비자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에너지공단과 시에서 총사업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