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남도당 “박수현, 폭로자 회유시도” 사퇴 촉구

“정치공작의 희생양인양 부르짖고 뒤로는 추잡한 밀거래”

김창견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4:06:21

▲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중앙당으로부터 후보직 사퇴권유를 받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박 예비후보가 폭로 당원을 회유하려 했다는 보도와 관련, 박 예비후보의 즉각적인 사퇴를 강도 높게 요구했다. 

도당은 13일 성명을 통해 “박 예비후보가 ‘불륜설 폭로 민주당원’의 회유를 시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이혼 사유를 불륜이 아닌 생활고라고 민주당에 거짓말을 해 달라고 회유하는 것도 모자라 보상까지 암시했다”고 적시했다.

이어 “(이를 두고) 박 예비후보가 화해하자며 다가온 민주당원이 파놓은 함정에 뒷통수를 맞았다고 (자신의) SNS에 씁쓸한 심정을 밝혔다”며 “안 지사의 ‘성폭행 쇼크’도 남사스러운데 이번에는 박 예비후보 주연의 막장드라마”라고 비판했다.

특히 도당은 “박 예비후보가 어제 도청 기자회견에서 말도 안되는 네거티브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정면 돌파 하겠다고 했다”며 회유시도 보도가 사실이라는 전제로 “그는 앞에서는 정치공작의 희생양인양 부르짖고 뒤로는 추잡한 밀거래로 본인의 거짓과 위선을 감추려고 갖은 술수와 모략을 부린 것”이라고 성토했다.  

또 “안비어천가(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읊어대던 그가 안 전 지사와 매몰차게 선을 긋는 감탄고토의 모습도 보여줬다”며 “‘연애하는 도지사 멋지지 않느냐’는 어이없는 대목에선 터져 나오는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고 비꼬았다.  

아울러 도당은 “당의 자진사퇴 권유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안 전 지사와 가짜 철학을 뜨겁게 공유한 책임을 지라는 성난 목소리도 깡그리 무시할 만큼 충남도지사 자리가 그리도 탐이 나느냐”고 반문하면서 “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고 했다”고 일침하며 즉각 후보직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