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윤, 정정순 ‘지지’…“통합청주시 비전 완성”

이종윤 전 군수 “옛 청원에 마음에 빚” 6·13地選 캠프 합류

이민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13:35:28

▲ 13일 청주시 브리핑룸에서 이종윤 전 청원군수와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청주시장 예비후보가 손을 맞잡고 의기투합하고 있다.ⓒ이민기 기자

이종윤 전 청원군수가 13일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청주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통합청주시의 비전을 완성하겠다”면서 6·13지방선거 캠프 합류를 선언했다.

이 전 군수는 이날 청주시 브리핑룸에서 “정 전 예비후보가 청주시의 통합의미를 살리고 더 큰 청주로 발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을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합류 이유에 대해 “청주·청원이 자율 통합한 것은 통합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라며 “지난 4년은 이승훈 전 시장이 열심히 시정을 꾸려 나갔지만 통합청주시민의 기대에 부흥하지 못한 부분도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주·청원 통합 주역의 한 명으로서 옛 청원지역 주민들에게 늘 마음에 빚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전 군수는 “청원군의 마지막 군수로 통합에 앞장섰던 군수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 예비후보를 도와 못 다 이룬 통합청주시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 미력이나마 보탬이 되겠다”고 언급했다.

이 전 군수는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최일선에서 선거를 총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 예비후보의 선거행보에 탄력이 붙은 게 아니냐는 시각이 나온다. 이 전 군수가 옛 청원군 지역 내에서 여전히 인지도가 높고 영향력이 크다는게 배경이다. 

지선이후 행보에 대해선 “지난해 연말로 정치에서 발을 뺐다. 앞으로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며 “식구의 몸이 불편해 많이 보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군수는 2010년 5회 지방선거에서 청원군수에 당선됐고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청원구 선거구에 새정치민주연합 예비후보로 등록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