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속도…혁신 클러스터 ‘집중 육성’

道,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 받고 집적화·생태계 혁신 등 본격 추진
양승조 지사는 23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 참석

입력 2021-02-23 15:00 | 수정 2021-02-24 14:26

▲ 양승조 충남도지사(우)가 23일 성윤모 산업자원부 장관으로부터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받고 있다.ⓒ충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3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식에서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서를 받았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소부장 클러스터 육성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는 글로벌 가치사슬(GVC) 재편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고부가가치 핵심 품목 중심의 공급망 구축을 위해 산업부에 지정을 신청, 지난달 최종 선정됐다.

대상지역은 △천안 제2일반산업단지 △천안 제4일반산단 △천안 제3일반산단 외국인투자지역 △아산 제1테크노밸리 △아산 제2테크노밸리 △아산 스마트밸리 등 6개 산단 6.9㎢ 규모이며 특화단지 목표는 △소부장 기술 자립 및 혁신의 글로벌 거점화 △상생협력 강화 및 투자유치를 통한 밸류 체인 완결성 강화 등으로 설정했다.

2029년까지 디스플레이 소부장 전문 기업 90개사를 육성하고, 1500억 원 이상 투자를 유치해 8200명 이상 신규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인 충남도는 이를 위해 3대 분야 9대 전략 19개 사업을 추진한다.

19개 사업은 △특화단지 육성 지원체계 구축 △앵커기업 및 핵심 부품 기업·기관 투자 유치 △투자연계형 상생협력 소부장 기술 개발 △글로벌 기술 교류 협력 거점 구축 △미래형 디스플레이 국제 표준화 지원 등이다.

도는 소부장 특화단지가 5281억 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혁신공정플랫폼 사업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3조1000억 원 규모의 투자와 연계, 디스플레이산업 기술 자립과 혁신의 글로벌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대기업과 소부장 중소기업 간 공동 연구와 개발 등 상생협력 모델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지정식은 양 지사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정서 수여식, 지원단 출범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양 지사는 “충남은 지난 20년 간 천안·아산에 입지한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디스플레이를 대한민국 주력 산업으로 육성,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메카로 성장했다. 최근 디스플레이산업은 후발 국가의 추격을 따돌리고, 선도국가의 벽을 뛰어넘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직면했다.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고, 기술적 우위 확보를 위한 디스플레이산업 직접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충남 디스플레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은 디스플레이산업 집중 육성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는 증표”라며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디스플레이 초강국 실현 선언에 발맞춰 충남은 소부장 특화단지를 글로벌 디스플레이 혁신 클러스터로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보령화력 조기 폐쇄 관련, 보령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선정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제품 기술 개발 사업 예타 통과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사업 예산 지원 등을 건의했다.

한편 디스플레이는 TV와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중요 부품으로, 향후 자율주행차와의 융합이 기대되는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이며 도내 디스플레이 관련 업체는 국내 922개의 24%인 221개에 달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