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춘희 “대전‧세종통합 취지는 찬성”…사실상 ‘반대’

이 시장“행정통합 준비되지 않아…충청권 하나로 만드는 고민해야”

입력 2020-10-22 13:38 | 수정 2020-10-26 00:58

▲ 이춘희 세종시장(우)이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전과 세종 통합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국회방송 캡처

이춘희 세종시장은 “대전‧세종 통합 취지 자체에 대해서는 찬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시장은 “행정통합에 대해서는 충분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 대전‧세종 통합과 충청권 전체를 하나의 광역권(560만명)으로 만드는 그런 고민들은 해야 한다. 그런 두 가지 측면에서 바로 찬성한다는 답을 못 드린다”고 밝혀 사실상 양 도시의 통합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이 시장은 2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대전시와 세종시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이 이 시장에게 대전시와 통합과 관련 질의에서 이 시장은 두 도시의 통합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세종시와의 통합을 제의했으나 이 시장은 그동안 공식적인 입장표명을 내놓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해왔다.

이 시장이 대전과의 통합 취지에는 찬성한다고 밝혔지만,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이 시장으로서는 허 시장의 양 지역의 잇따른 양 지역의 통합 제의에 따라 적극적인 태도로 임할 가능성을 적어 보인다.

이어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갑)은 “양 지역의 통합은 시민들의 공감대가 중요하다”며 “대전‧세종 통합과 관련 후속 논의와 구체적인 조치가 있었느냐”는 질의와 관련해 허 시장은 “통합과 관련해 논의가 되지 않고 있다”고 답변해 이 시장의 이같은 입장을 뒷받침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