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작년 1만2640톤 증가 해양생태계파괴‧어업인들 큰 피해”

양금봉 충남도의원 “줄이기 위주 해양쓰레기 정책 전환 시급”
9일 서면 도정·교육행정 질의 통해 ‘사후 관리→사전 예방’ 전환 제안

입력 2020-09-09 17:28 | 수정 2020-09-10 11:18

▲ 양금봉 충남도의회 의원ⓒ충남도의회

충남의 해양쓰레기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해양쓰레기 효율적 관리를 위해서는 ‘사후 처리적 접근’에서 ‘사전 예방적 접근’으로 정책방향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서천2)은 제324회 임시회 기간인 9일 서면 도정·교육행정질문을 통해 “충남도 해양쓰레기 관리방향인 ‘줄이기’ 위주의 정책만으로는 해양쓰레기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없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양 의원은 “국비지원 중심에서 오염원인 책임 강화 중심으로 매립·소각 위주에서 재활용자원화 촉진 정책으로의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충남도 해양쓰레기 유입량은 연 평균 1만 8535톤으로 이중 61%가 육상에서 발생했고, 39%가 해상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5657톤이었던 해안가쓰레기 수거량은 2018년 1만1792톤, 지난해 1만2640톤으로 증가하는 등 여전히 해양쓰레기가 넘쳐나고 있어 해양생태계파괴는 물론 어업인들의 피해가 크게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양 의원은 “해양쓰레기 발생 예방을 위해서는 발생원별·오염분포별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특히 시·군별 유입원을 찾아 쓰레기처리비용 분담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육상쓰레기 해양유입 차단을 위해 현재 금강하구 지역에 설치돼 있는 유입차단시설을 상류지역까지 확대하고 관리·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탄소에너지 시대, 육상이나 해상에서 쓰고 버려지는 다양한 해양쓰레기는 미래 인류생존을 목 조이는 전 지구적 환경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충남도의 각별한 대책마련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