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6일 충남서 12명 코로나 확진 속출…계속 ‘확산세’

22일 9명·23일 10명·24일 13명·25일 6명 등 확산 속도 꺾이지 않아

입력 2020-08-26 20:04 | 수정 2020-08-27 15:05

▲ 방호복 벗고 에어컨 켜는 선별진료소.ⓒ대전시

26일 충남 천안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확진 판정됐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295명으로 증가했다.

앞서 22일 9명, 23일 10명, 24일 13명, 25일 6명, 26일 11명 등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는 등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충남도는 “295번 확진자(천안 173번)는 천안 신부동 거주 20대이며 단국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충남도와 천안시는 최근 충남과 천안에서 집중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천안에서는 최근 서울사랑제일교회, 동산교회(목천읍), 순천향대학 부속 천안병원 등 집단발생은 소강상태이고 감염경로 미확인 산발적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감염경로 미 확인자 천안 169번에 의한 가족 170~172번이 확진 판정됐고 천안 173번(천안 164번 감염경로 미 확인자)이 확진돼 감염경로를 계속 조사 중이다.

충남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173명)가 발생한 가운데 박상돈 천안시장은 “지역사회  감염방지를 위해 시민의 2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이행이 감염확산 방지를 이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