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산시민, 2차 우한교민 334명 ‘따뜻한 배웅’

15, 16일 경찰인재개발원서 격리됐던 우한교민 527명 모두 퇴소
진영 장관·양승조 지사·오세현 시장, 비상 근무한 공무원 등 격려

입력 2020-02-16 15:06 | 수정 2020-02-16 20:00

▲ 15일에 이어 16일 충남 아산시민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이 2주간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격리됐던 우한교민을 환송하고 있다.ⓒ아산시

“우한교민 그동안 고생 많았습니다. 가족과 고향의 품에서 행복하세요.”

충남 아산시민들이 중국 우한발 ‘코로나 19’로 인해 2주간 경찰인재개발원에서 격리됐다가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마지막 우한교민 한명까지 따뜻하게 배웅했다. 

교민들은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임시보호생활시설에서 코로나19 잠복기 2주를 무사히 넘기고 지난 15일 193명에 이어 16일 334명이 퇴소해 교민 527명 모두 귀가했다.

우한교민들은 이날 오전 10시 교민들은 정부합동지원단에서 준비한 대형 버스를 타고 각자의 집 또는 국내 체류지로 향했다.

이들의 귀가길은 200여명의 아산시민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현 아산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눈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정문부터 초사동 마을 입구까지 늘어서 교민들과 작별인사를 나눴다.

아산 시민들은 “힘든 시간 이겨내신 여러분 고맙습니다, 안녕히 가세요. 아산을 잊지 마세요, 가족과 고향의 품에서 행복하세요” 등 현수막과 손 피켓을 들고 귀가하는 교민들을 향해 박수와 함께 손을 힘차게 흔들었다.  

버스에 타고 있던 우한교민들도 차 창가에서 반갑게 손을 흔들면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 진영장관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이 16일 눈이 내리는 가운데 퇴소하는 어린이를 반갑게 맞이하고 있다.ⓒ아산시

오세현 시장은 아산시민을 대표해 버스 출발 전 교민들에게 ”치유와 충절의 고장 아산에서 교민 여러분들이 편안히 쉬시다가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시게 된 것을 축하드린다. 일상생활로 복귀하셔도 항상 건강한 나날 보내시길 34만 아산시민 모두가 기원하고 있다“며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많은 아산에서 더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작별인사를 건넸다.

이어 진영 장관은 양승조 지사, 오세현 시장과 함께 아산시보건소를 방문, 24시간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코로나 19 대응상황 보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아산경제가 다른 지역보다 더 많이 위축된 상황”이라며 “지역화폐 할인발행에 따른 정부지원과 유학생 격리조치에 따른 재정비용을 국가에서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진영 장관은 ”지역화폐 할인발행에 따른 재정지원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다만 할인율은 장단점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하고 “재정이 없어 방역대책 등을 하지 못했다는 말이 없도록 중앙차원에서 적극 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유학생 관리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방안을 위한 현장방문에 함께 나섰다. 순천향대 중국 유학생 입소생활관을 점검하고 순천향대 상인회와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 16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이 아산보건소에서 코로나 19 대응상황보고회를 가졌다.ⓒ아산시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