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강원형 일자리사업, 중소기업 ‘상생모델’

13일 9개 기업과 도 노사민정,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
홍남기 경제부총리 “정부, 강원형 일자리사업 육성” 약속

입력 2019-08-14 14:01

▲ 13일 강원도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횡성 우천산업단지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올라 운전대를 잡고 차안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정부차원에서 횡성 이모빌리티산업을 강원형 상생형 일자리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강원도

강원형 일자리사업이 전국 최초 중소기업 중심의 상생 모델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13일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이 열렸다.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이목희 일자리위원회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김우영 청와대 비서관, 국회의원, 노사대표, 경제단체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내년에는 횡성우천산업단지에서 생산된 전기차가 전국 곳곳을 누비게 될 것”이라며 “정부도 강원형 일자리사업인 횡성 이모빌리티 산업을 상생형 지역 일자리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4월 DMZ박물관에서 열린 ‘평화와 경제, 강원비전’ 전략보고회에서 “횡성 이모빌리티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횡성의 강원형 상생일자리 사업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상생협약에서는 강원도에 투자의사를 밝힌 9개 기업 노사 측 대표와 강원도노사민정 대표들이 상생요소를 담은 상생협약서에 서명하고 실천키로 약속했다.

최문순 지사는 협약식에서 연말 출시될 초소형전기차 판매 확보를 위해 수도권 서울·경기·인천 등 사전 구매의향을 밝힌 계약자들과 100여대의 구매계약도 체결했다.

강원형 일자리의 특징은 중소기업간 협업을 통해 이익과 리스크를 공유해 공동으로 생산·판매해 이익을 함께 나누는 공유형 모델이다.

도는 제조업 기반 확충과 자동차부품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이모빌리티 산업을 신 성장산업으로 육성해 청년 외부유출 방지와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지역소멸에 선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가장 먼저 횡성 우천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는 중소기업 중심의 강원형 일자리 모델로 이를 구체화하고 있다.

강원형 일자리에 참여하는 9개 기업과 완성차 제조기업인 ㈜디피코와 협력부품 8개사가 본사 이전 및 공장건설을 통해 오는 2023년까지 661억원을 투자하고 58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 1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가운데)와 최문순 지사(왼쪽)가 강원도에 투자의사를 밝힌 기업들과 상생협약을 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강원도

강원형 이모빌리티 산업의 첫 프로젝트인 초소형전기화물차는 근거리 택배 물류 및 오토바이와 1t이하 트럭의 틈새시장을 타켓으로 초기 판로를 개척한다.

이어 우체국 택배, 소상공인, 농축어업인, 공공기관 등으로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며 연말 100여대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까지 누적 4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고무적인 것은 강원형 일자리인 이모빌리티 사업이 가시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관망하던 도내·외 25여개 기업들이 향후 투자와 고용 창출 의향을 밝히는 등 전망을 밝게 해 주고 있다.

도는 횡성우천산단 인근을 이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하고 테스트 인프라 구축, R&D지원 확대, 현장중심의 인력양성 등을 토대로 관련 기업의 집적을 통해 이모빌리티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최문순 지사는 “강원도는 이미 전국에서 처음으로 일자리안심공제와 강원형사회보험료 지원사업과 같은 노사정 대타협 모델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경험이 있다”면서 “이번 강원형일자리사업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뭉치면 강한 강원도의 힘을 바탕으로 전국 첫 사례인 중소기업 중심의 강원일자리 상생모델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들을 글로벌 강소전문기업으로 육성시켜 강원형일자리가 진정한 상생형 일자리임을 보여 주겠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