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충남도, ‘산업의 뿌리’ 금속소재산업 육성 착수

2022년까지 190억 투입… ‘초정밀기술지원 플랫폼’ 구축

입력 2019-07-23 11:43

▲ 충남도청 전경.ⓒ충남도

충남도가 ‘산업의 뿌리’로 불리는 금속소재산업 육성에 본격 나섰다.

22일 도에 따르면 2022년까지 4년 동안 190억 원을 투입해 ‘충남 첨단 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금속소재는 각종 산업의 핵심 기반소재로, 금속소재산업은 철강·비철금속·분말금속·희소금속 등 원재료를 정련·주조·성형해 중간재를 생산하는 것을 말한다.

충남 첨단 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지난해 산업부 지역 거점기관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 중이다.

도내에는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등 금속소재 연관 산업이 집적돼 있으나 금속소재산업 기업의 성장·발전 지원 기반은 미흡하다는 판단에 따라 도가 지역기업 등과 사업을 기획했다.

목표는 △금속소재 산업 활성화 및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20개) △지역 첨단 금속소재산업 지원 핵심 거점 역할(장비 이용 4500건 이상) △4차 산업혁명 대비 초정밀 금형·소성가공기술 첨단화 및 융·복합화 기술개발 등으로 잡았다.

주요사업은 △지역 첨단금속소재산업 지원 및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거점센터 구축 △지역 특화산업을 위한 초정밀 금속 가공 분야 장비 구축·운영 △기업 지속성장을 위한 맞춤형 기술 지원 △수요 기반형 일자리 창출 및 우수 전문인력 양성 등이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4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 이달부터 거점센터 부지 매입과 건축 실시설계, 시험분석 및 평가 장비 4종 구축, 제조공정 고도화와 기술인력 양성 프로그램 등 기업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7590㎡의 부지에 지상 2층, 건축연면적 2310㎡ 규모로 2021년 문을 여는 거점센터는 지역 금속소재 중소·중견기업 기술 지원을 위한 초정밀 가공·성형·시제품 제작·시험·분석·평가 장비를 갖추고,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 전문 인력양성 등을 추진하게 된다.

첨단 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핵심전략 기반산업 분야 제조업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또 지역 금속소재산업 고도화를 통한 생산성 및 효율성 증대 등의 효과도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거점센터 신축에 따른 경제적 효과는 생산유발 322억 원, 부가가치 유발 138억 원, 취업 101명 등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병락 도 미래산업국장은 “금속소재는 철강과 자동차, 조선 등 전·후방으로 파급력이 큰 산업”이라며 “첨단 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을 통해 지역 금속소재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기술 혁신을 선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