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세종시 전동 벤처밸리 산단…보상가 반발 ‘차질’ 우려

일부 토지주 “통보된 감정액 수긍할 수 없다”
보상대책위 해체…‘비대위’ 발족

입력 2019-04-01 17:41

▲ 세종시 전동 벤처밸리 산업단지 조감도.ⓒ세종시

세종시 전동 벤처밸리 산단조성과 관련, 보상가를 놓고 일부 토지주들의 반발로 사업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시행사와 해당 토지주들 간 수차례 보상과 관련한 협상에서 우여곡절 끝에 보상비가 원만히 타결됐으나 착공을 앞두고 또 다시 난관에 봉착했다.

그동안 시행사와 토지주 간 보상감정을 놓고 갈등을 빚으면서 산단 일대에 속한 주인들은 ‘보상대책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해 왔다.

하지만 최근 일부 토지주들이 “시행사가 통보한 감정평가에 수긍할 수 없다”고 반발하며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적정한 보상을 위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세종벤처밸리 산단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16일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토지 및 지장물 소유주, 산단 관계자 등 100여 명 참석한 가운데 비대위를 이끌어갈 공동대표와 추진위원 등을 구성하고 대응책을 모색했다.

회의 진행에 앞서 토지보상대책위원장을 맡았던 김선용 씨가 그동안 진행과정의 어려움을 털어놓고 보상대책위를 폐지하는 대신 ‘비대위’ 구성방안을 채택하고 결의했다.

김 전 위원장은 “1인 대표체제로는 한계가 있다. 다수 대표체제를 통한 화합된 힘을 모아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그 배경을 설명했다.

‘비대위’는 이날 배포한 전단을 통해 “터무니없는 평가 감정액에 놀라움과 허탈,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크게 반발했다.

이들은 “벤처산단개발지역이 세종시의 환경변화에 따라 새로운 형태의 터전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해당지역은 시간이 지날수록 그 어느 곳에다 비교할 수 없는 만큼 높은 수준의 지역으로 발돋움 할 것이 확실하다”는 논조로 일관했다.

또한 이들은 “이번 통보된 감정평가는 주변지역 개발호재 등을 감안해 감정한 현시가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주장했으며, 이에 따라 비대위는 “저평가된 토지보상 및 현시가 감정평가와 관련해 앞으로 전문적 집단과 문제를 다뤄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행사측은 보상가 선정과 관련, “공정성 있게 상호 진행한 절차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해 더 높은 보상가를  요구할 경우 사업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높은 분양가로 인한 분양시기를 놓치면 분양을 준비했거나 예정했던 기업들의 이탈도 우려되는 게 사실이다.

따라서 이미 확정된 보상가를 높여달라는 요구는 사실상 어려운 실정으로, 차질 없는 산단조성을 위해서는 협의한 보상가에 충실하게 이행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세종시가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전동 벤처밸리산단은 세종시 심중리 마을 일대 토지 262필지 59만㎡(약 18만평)에 1057억 원을 투입한다.

이 일대는 인근에 국도1호선과 경부고속도로가 통과하는 데다 천안~청주공항 전철(경부선철도),  서울세종고속도로(오송 지선 포함), 조치원 우회도로 등이 건설 중이거나 예정돼 있다.

앞서 시행사는 벤처산단 조성예정지 평가를 완료하고 최근 토지 및 지장물 소유주들에게 결과를 통보했다.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