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결식아동급식 착한음식점 30곳 확대

1식 4000원…8월 1일부터 운영

김정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7.31 13:19:32

▲ 세종시청사.ⓒ세종시

세종시가 8월 1일부터 성장기 아동에게 양질의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급식 제공 착한음식점’을 확대 운영한다.

착한음식은 시중음식단가에서 인하해 1식 4000원에 급식을 제공하는 음식점이며 조치원14, 부강면1, 한솔동4, 새롬동2, 도담동3, 아름동2, 종촌동2, 보람동2 곳이다.

착한음식점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간 시범운영기간을 거쳤으며 참여업주와 이용자의 설문조사 결과 90%이상이 지속적안 참여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실제로 등록된 음식점 가맹점 81개소 중 착한음식점 22개가 차지하는 매출액 비중이 48.9%에 달하는 점을 고려해 확대‧운영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8월 1일부터 기존 6개 읍‧동 22개소에서 8개 읍‧면‧동에 총30개소로 확대‧운영한다.

대상 아동에게 안내문과 문자메시지 등을 발송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할 예정이다.

이영옥 여성아동청소년과장은 “앞으로도 양질의 급식제공을 위해 지속적으로 착한음식점을 추가 발굴‧운영할 계획”이라며 “대상 아동에게 안내문과 문자메시지 등을 발송, 적극 이용할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