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자유·무학시장 팔도장터 ‘관광열차’ 사업 선정

외지 관광객 1500명 방문…전통시장·주요 관광지 투어

김동식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2 10:19:10

▲ 충주 전통시장.ⓒ충주시

충북 충주시 자유·무학시장이 2018년 팔도장터 관광열차 운행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전통시장과 철도를 연계해 코레일 열차를 이용하는 여행객을 전통시장으로 유입,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코레일이 협업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의 전통시장과 주변 관광지, 문화예술 체험시설 등을 융합해 관광객의 발길을 끌어당길 수 있는 전통시장 20곳이 선정됐다.

자유·무학시장이 이번 공모에 선정된 것은 전국적인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시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와 이용객의  편의증진을 꾀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무학시장에 고객지원센터도 개소했다.

아울러 자유시장은 2016년 전국우수시장 박람회에서 우수시장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도 받은 바 있다.

한편 관광열차는 총 3회 운영되며 코레일이 자체적인 홍보를 통해 관광객을 모집, 내달부터 11월 사이에 운영된다.

시는 회당 5백명씩 총 1500명의 순수 외지 관광객이 충주를 방문해 자유·무학시장과 관광지를 둘러보는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시는 자유·무학시장에서 10km 내에 있는 반기문 옛집, 중앙탑, 충주라이트월드 등을 관광할 수 있는 코스를 마련하고 버스를 이용한 주요 관광지 투어 상품도 운영할 계획이다.

권봉주 시장유통팀장은 “관광객이 참여하는 축제 등 색다른 볼거리들을 다채롭게 준비하고 있다”면서 “전통시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손님 맞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