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감시체계 유지…위생점검·교육 강화

충남도, ‘감염병 비상방역’ 근무체계 가동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22 17:21:56

▲ ⓒ충남도

충남도가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른 감염병에 대비하고자 오는 10월까지 도 및 시·군·구 보건소와 함께 비상방역 근무 체계를 가동해 예방에 집중하기로 했다.

22일 도에 따르면 올해 1~5월 도내 물이나 음식을 통해 전파되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집단발생은 총 22건이 신고됐고 유증상자 수는 163명으로 파악됐으며 이는 전년 동기에 비해 건수는 69.2%, 유증상자 수는 38.1% 증가한 수치다.

특히 최근에는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는 감염병인 수족구병이 5세 이하의 영유아가 집단 생활하는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에서 최근 4주째 증가하고 있으며 수해지역 또는 오염된 계곡 등에서는 유행성 눈병과 피부병이 다수 발생하고 유행성이하선염, 수두, 성홍열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도는 여름철 주요 감염병 발생에 대비하기 위해 하절기 비상방역 근무를 통해 24시간 감시체계를 유지하고 인공면역 강화를 위한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이외에도 △해외오염지역 입국자 감염여부 신속조사 △비브리오·모기 발생 유행예측조사 ·모기 등 유해해충 방역 구제 등 의료기관 중심 감염병 발생 모니터링 강화를 추진한다.

식중독 사고로 인한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식품취급자 식중독 예방교육 및 여름철 행락지 주변 음식점 합동점검 △위생취약업소 등을 대상 맞춤형 식품전문가 컨설팅 △학교급식소·군부대 대상 식중독예측지수 SMS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병희 도 복지보건국장은 “여름철 주요 발생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30초 이상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준수와 함께 안전한 음식물의 섭취가 매우 중요하다”며 “발열, 설사가 있거나 눈, 피부가 가렵고 붓는 등 몸이 이상할 경우에는 반드시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