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약 가입 따른 추가 자부담 80% 지원

충남도, 양식어가 재해보험 지원 폭 넓힌다

김민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6.20 06:47:27
ⓒ충남도

 

충남도가 도내 양식어가를 대상으로 양식수산물재해보험 고수온 피해 특약 가입에 따라 발생하는 추가 자부담 보험료의 80%를 지원한다.

20일 도에 따르면 도는 가두리 양식어가의 본격적인 입식 시기를 앞두고 도 자체 양식수산물재해보험 사업 시행 지침을 개정해 보험료 추가 지원 근거를 마련했다.

이번 고수온 특약 보험료 지원은 경영 부담으로 특약 가입을 꺼려 피해가 발생해도 보장을 받지 못하는 어업인들이 상당수에 달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실제 고수온 특약 가입 기피로 지난해 8월 폭염 및 고수온 발생에 따라 천수만 해역 양식장에서 370만 마리가 폐사해 5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나 재해보험 보상 금액은 10억원에 불과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도는 올해 역시 고수온 피해 발생 우려가 높음에 따라 지침을 개정해 어업인에 대한 지원을 확대키로 한 것이다.

조피볼락 1억원 기준으로 연간 보험료(고수온 특약 포함) 380만원 중 국비 지원과 자부담의 30%를 빼면 그동안 114만원이었지만 이번 개정 지침을 적용하면 자부담은 48만원으로 크게 줄게 된다.

임민호 도 수산자원과장은 “양식수산물재해보험은 천수만 해역 양식어가에 대한 최소한의 경영 안정 장치로 실질적인 피해를 입은 어업인에 대한 보상 강화를 통한 양식업 기반 유지에 목적이 있다”며 “이번 지침 개정으로 재해보험 및 고수온 특약 가입률이 높아져 피해 발생 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