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힘 충청권 시‧도당위원장協 “충청권 예산 홀대 좌시하지 않을 것”

시도당위원장, 27일 지역 현안, 대선 공약화 노력키로

입력 2021-09-27 17:59 | 수정 2021-09-28 03:54

▲ 국민의힘 이명수 충남도당위원장, 양홍규 대전시당 위원장, 정우택 충북도당위원장, 최민호 세종시당위원장(좌측부터).ⓒ국민의힘 대전시당

국민의힘 충청권시도당(대전‧세종‧충남‧충북도당)은 27일 대전시당에서 충청권 시도당위원장협의회 2차 회의를 열고 충청권 상생공약 등을 개발, 대선 후보의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양홍규 대전시당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청이 하나가 돼 충청대세의 힘을 보여줄 시기가 됐다”며 “매달 1회 모임을 통해 민심을 청취해 충청권의 상생공약, 지역발전 등의 공약을 만들어 대선 후보들에게 전달하고 공약채택이 될 수 있도록 충청권 시‧도당 위원장들과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시민의 염원인 서대전역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달랑 1억 원을 반영하고 당초 계획에 없던 전남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호남선 2단계 노선을 예타까지 면제해 1조 원의 예산을 반영한 호남만을 챙기는 문재인 정권에게 대전은 철저히 소외돼왔다. 베이스볼 드림파크, 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예산을 직접 챙기며, 중앙당과 협조해 시급한 지역 예산을 꼼꼼히 챙기고, 대전의 숙원 사업들을 대통령 공약으로 건의해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시당 최민호 위원장은 “국회세종의사당 설치 국회법안이 통과할 수 있도록 힘써주신 충청권 4개 위원장과 당원들께 감사를 드리며, 현 정권의 18개 중앙부처에 대전 충남 출신 장차관 하나 없는 현실에 충청이 얼마나 소외된지 느낄 수 있다. 국정감사와 예산심의가 이뤄지는 이번 연말 충청권 시도당위원장 협의회는 충청 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특히 충청 출신 이종배 예결위원장께 지역 예산이 소외되지 않도록 각별한 당부를 드릴 예정”고 전했다.

충남도당 이명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충청권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던 충청권문화산업철도와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등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아예 빠져버렸다. 국가 장기 철도망 구축 계획 등 충청의 현안에 대해서 철저하게 충청권을 무시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내년 대선에서 충청인의 지혜와 결속을 통해 정권을 자주적으로 창출하고 그를 통해 충청의 현안사업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게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충북도당 정우택 위원장은 “충청권광역철도 청주도심통과 유보결정은 내년 대선과 지선을 앞두고 충북 민심을 달래기 위한 희망고문일 뿐이며,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사업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제외는 여전히 충청 홀대”라며 “세종을 제외한 충북-충남-대전의 재정자립도는 전국 지자체 평균에도 미치지 못한 실정인만큼 충청권 현안해결에 국비확보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전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