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교육청 “‘행복한 학교 미래 여는 교육’ 실현”

설동호 교육감, 14일 기자간담회, 대전교육 5대 주요 정책발표
“교육혁신·창의융합형 인재양성·건강한 학교 등 5대 정책기조”

입력 2021-01-14 13:43 | 수정 2021-01-15 12:23

▲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이 14일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에서 2021년도는 '행복한 학교 미래를 여는 대전교육'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대전교육청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이 “2021년도는 지난해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렵기는 하지만, ‘행복한 학교 미래를 여는 대전교육’ 실현하겠다”며 새해 포부를 다졌다.

설 교육감은 14일 시교육청에서 2021년도 대전교육 주요정책 설명을 위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자간담회는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맞아 지난 1년 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금년도 대전교육의 주요정책을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설 교육감은 “2021년 대전교육은 지난해에 이뤄낸 우수한 성과를 바탕으로 그동안 추진해온 교육정책을 내실화하고, 변화하는 미래 교육 환경 조성을 위해 공간을 혁신하고 교육의 내용과 방법을 새롭게 바꾸며, 창의 융합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 가족 모두가 역량을 모아 힘차게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설 교육감은 “△교육 혁신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 △기회가 균등한 교육복지 △공정하고 효율적인 교육 경영의 5대 정책 기조를 교육환경 변화에 맞춰 다양하고 내실 있게 추진해 ‘미래를 주도할 창의 융합인재 양성’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설 교육감이 발표한 5대 정책 방향별 추진내용은 먼저 ‘미래를 선도하는 교육 혁신’을 위해 미래역량을 키우는 교육과정을 편성하고, 자율과 협력의 교육공동체를 운영하며, 대전형 그린 스마트 미래학교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그는 ‘창의융합형 인재양성’을 위해 학생의 성장을 지원하는 전인교육과 창의성을 키우는 융합 교육, 꿈과 끼를 키우는 진로․직업교육을 강화하며 “스마트 교육을 위한 기반 구축과 소프트웨어 교육을 활성화하고 기후·환경 교육을 확대한다.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배려와 존중의 학교문화를 조성하고,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학교를 구축하며, 교육공동체의 심신 건강을 살피고 감염병 상시관리체제를 고도화함으로써 건강한 배움터를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교육기회가 균등한 교육복지’를 확대을 위해 포용과 배려의 교육복지를 강화하고 학습과 삶을 연계한 평생교육을 내실화하겠다”는 설 교육감은 "특히 특수교육 내실화를 위해 대덕구에 34학급 규모의 대전해든학교를 오는 3월에 개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효율적인 교육 경영’을 실현을 위해 교육공동체 중심의 교육정책을 수립하고, 교육현장 지원 행정체제를 활성화하며, 적극 행정에 기반한 투명 및 청렴한 교육행정을 실현해 신뢰받는 대전교육 풍토를 확고히 다진다는 계획이다. 문·예·체 체험 중심의 어울림 인성교육, 미래를 코딩하는 대전형 창의융합 교육, 꿈과 끼를 디자인하는 맞춤형 진로교육'을 대전 미래 교육 3대 역점과제로 삼아 미래사회 핵심역량을 가진 인재양성에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2021년도에도 학생들이 미래 환경에 적응하며 잘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의 내용과 방법을 혁신하고 미래를 선도하는 대전교육을 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설 교육감음 지난해 주요 성과로 전국 교육자료전에서 대통령상과 함께 푸른기장을 받은 것을 비롯해 전국과학전람회 대통령상, 대한민국 학생창의력 챔피언대회와 한국코드 페어 대회 대상, 지방 교육재정 분석 5년 연속 우수교육청, 감사원 자체감사 활동 2년 연속 종합 A등급, 교육감 공약 이행평가에서 SA등급을 받는 등 교육과 행정부문에서 최상의 성과를 꼽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