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소진공, 7본부 23실 11팀 조직 개편

코로나 신속 대응 등 위해 경영지원본부 신설

입력 2020-12-31 14:21 | 수정 2021-01-03 21:21

▲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마크.ⓒ소진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신속한 위기대응과 소상공인, 전통시장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경영지원 신설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31일 소진공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 지원과 소상공인,전통시장의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조직개편과 부서장 인사발령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금,융자 등의 신속한 지원과 더불어 정부 정책기조인 소상공인, 전통시장의 디지털 확산을 현장에서 적극 수행하기 위해 단행했다.

이에 따라 2021년 1월 1일부터 기존의 △6본부 △22실 △11팀에서 △7본부 △23실 △11팀으로 개편 운영된다.  

경영지원본부는 공단 업무 확대와 그에 따른 효율적인 조직경영 지원을 위해 기존의 기획관리본부에서 독립·신설됐다.

공단 경영 관리 전반을 담당하는 △경영지원실, 공단 공식 홈페이지.정책자금 온라인 홈페이지 및 공단 내부 시스템 등 공단 정보화 사업을 총괄 관리하는 △정보화지원실, 빅데이터 시대에 발맞추어 예비창업자와 소상공인 등에 체계적인 상권정보 제공을 위한 △상권분석실로 구성된다.  

디지털혁신본부에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 대전환 전략을 수립하고 소상공인 스마트 상점 기술 보급 강화를 위한 △디지털전략실과, 혁신형 소상공인·백년가게 육성 및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온라인혁신실을 설치했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공단은 2021년에도 644만 소상공인과 1437곳의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성장을 위한 전문 지원기관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지원을 위해 코로나19 해소 시까지 재난지원본부도 한시적으로 운영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