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청주의료원 독감백신 무단 반출 의혹 수사 착수

서원보건소 “자료가 방대하고 의혹 입증 한계 있어 경찰에 수사 의뢰”
청주의료원, 10월 8일까지 자체 감사 마무리…현재 감사 내용 공개 못해

입력 2020-09-29 18:05 | 수정 2020-10-04 10:24

▲ ⓒ청주의료원

청주의료원의 독감백신 무단 반출 의혹이 결국 경찰 손에 넘어갔다.

청주 서원보건소는 지난 18일 민원 접수 이후 청주의료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넘겨 받아 진상조사를 벌였지만 자료만으로는 의혹을 입증하는데 한계가 있어 25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원보건소 관계자는 “청주의료원으로부터 독감백신 구입·재고·사용량, 출입자 명부, 예진표, 독감백신 수납대금 자료, 병원 폐쇄회로(CC)TV 등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했지만 자료 양이 방대한데다 자료만으로는 의혹을 입증하는데 한계가 있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며 “모든 자료는 경찰에 넘어간 상태이며 경찰과 협조해 의혹이 조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맡은 청주 청원경찰서는 서원보건소로부터 받은 자료를 검토하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자료 검토중으로 몇 명이 수사 대상인지, 압수수색 계획이 있는지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 줄 수 없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자체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청주의료원은 오는 10월 8일까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자진 신고를 받고 있으며 신고한 직원을 대상으로 면담을 거쳐 징계위원회 절차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청주의료원 관계자는 “현재 자체감사를 진행중으로 자진 신고를 받고 있으나 감사가 끝날때까지는 대상자나 자진 신고자들에 대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청주의료원 측이 자체 감사를 벌여 의사 6명, 간호사 91명, 간호조무사 2명 등 99명이 조사 대상에 올랐으며 이들이 반출해 투약한 백신이 180여명분으로 추정된다는 일부 조사 결과가 알려지고 있다.

청주의료원은 지난 8일부터 독감백신 접종을 시작해 지난 18일 민원이 접수돼 진상조사를 하기 전까지 백신 420개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원보건소의 조사가 이뤄질때까지 이 중 200여개는 직원 가족 등이 접종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직원 가족 50% 할인 혜택도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원보건소 조사에서 이들이 병원 밖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