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홈플러스 폐점, 지역사회 문제로 ‘확대’

대전시의회, 21일 간담회·22일 홈플러스 항의방문

입력 2020-09-25 16:07 | 수정 2020-09-28 11:12

▲ 대전시의회 김찬술 산업건설위원장 등이 25일 폐점을 앞둔 대전 홈플러스를 방문, 항의 및 피해 대책마련을 요구했다.ⓒ대전시의회

대전홈플러스 폐점문제가 지역사회의 이슈로 확대되고 있다.

대전시의회 김찬술 의원(대덕2)은 지난 21일 시의회에서 대전 홈플러스 폐점과 매각 추진에 따른 피해상황을 피해자들로부터 청취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데 이어 22일 폐점이 확정된 홈플러스 둔산·탄방점을 항의 방문, 직원 등에 대한 피해 등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21일 의회에서 열린 간담회는 주재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지부장을 비롯해 홈플러스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박영순 국회의원도 함께 참석해 피해자들의 상황을 청취했다.  

참석자들은 “최근 홈플러스가 경영상의 이유를 들어 ‘자산유동화’ 조치에 나서고 있다”며 “현재까지 경기도 안산점의 매각이 확정됐고, 최근 들어서는 대전 탄방·둔산점 등이 추가적으로 매각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사측의 매각 발표이후 일방적으로 11월 말 까지 영업을 종료하라는 말을 들었고,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이제는 거리로 나안게 됐다면서 어려움을 토로했다. 

홈플러스 측은 “점포가 매각되더라도 직원에 대한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하지만, 결국 홈플러스의 매각은 인적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에 따른 피해상황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참석자들은 영업이 종료되더라도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야 하며, 홈플러스 측에서 약속한대로 고용안정을 보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간담회와 홈플러스 항의방문을 주재한 김찬술 산업건설위원장은 “대전시 관련 부서에 둔산동 홈플러스 자리에 주상복합 허가가 가능한지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요청한다”며 “앞으로 대전시의회 차원에서 허가 과정의 적합 여부 등을 면밀히 살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22일에는 대전시의회 의원과 직원 등이 25일 홈플러스 탄방점과 둔산점을 방문해 매각 추진에 대해 항의하고 대책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한편 홈플러스는 대전 탄방·둔산점을 매각키로 확정지었으며 약 6개월 영업을 한뒤 폐업할 예정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