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덕흠 의원 사퇴하라” 충북 시민단체도 가세

시민연대 “6년간 국토위서 영향력 사리사욕 채워 즉각 물러나야”
민주당·정의당 충북도당도 “제명해야”, “사법기관 철저한 수사” 촉구

입력 2020-09-22 16:44 | 수정 2020-09-23 12:58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사 수주 특혜 의혹을 해명하면서 국회의원 당선 후 가족 회사 매출이 오히려 감소했다고 주장했다.ⓒ뉴데일리

충북지역에서 수천억원대의 공사를 따낸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충북시민단체연대회의는 22일 “특혜와 담합, 배임 등 의혹이 줄을 잇는 박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이날 성명을 내 “박 의원은 국회의원이라는 직권을 남용해 사리사욕을 채우고, 6년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면서 공직선거윤리법을 위반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어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있으면서 공공기관에 공사를 수주한 것만 1000억대 이상이 넘고, 국감에서도 일가족 회사의 신기술 공법을 피감기관에 제안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사법당국은 모든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고, 불공정이 더 이상 우리 사회에 판칠 수 없도록 철저히 발본색원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국회도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비리와 관련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이해충돌방지법을 시급히 제정해 입법기관다운 투명성을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김서준 정의당 전국위원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충북도당 당사 앞에서 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 후보는 ‘박덕흠 의원 즉각 사퇴하라’ ‘사법기관 엄중 수사하라’고 쓰인 푯말을 들고 전날부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김서준 정의당 전국위원 후보가 21일 국민의힘 충북도당 당사 앞에서 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정의당 충북도당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도 성명을 통해 박 의원의 사퇴를 압박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20일 발표한 성명에서 “박 의원을 둘러싼 의혹이 이해 충돌 문제를 넘어 뇌물성 일감 몰아주기가 아니었는지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의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며,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박 의원을 제명해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충북도당도 전날 “박 의원의 친인척이 경영하는 건설업체가 관급공사를 통해 천문학적인 금액을 챙긴 사례들이 계속해 나오고 있다”며 “박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사퇴를 요구받는 박 의원은 최근 가족 명의로 건설사를 운영하면서 피감기관인 국토교통부·서울시 산하기관의 공사 400억원어치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전문건설협회 운영위원장으로 있으면서 골프장 조성 사업에 개입해 협회에 855억원 규모의 손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경찰에 고발됐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여론몰이이자 정치공세”,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전면 부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뉴데일리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