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전‧세종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문체부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계 넘어 광역 컨소시엄 구성…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 구심적 역할 ‘기대’

입력 2020-03-23 14:34 | 수정 2020-03-23 20:45

▲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주변 입지 환경.ⓒ세종시

대전시와 세종시가 지역의 민간 관광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구축 문체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 주도의 관광혁신 거점 마련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5년간 국비 42억 원을 지원해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지역 기반의 관광기업 육성·역량강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전시와 세종시는 차별화를 위해 공모 준비단계에서부터 지역 관광역량 강화를 위해 공동으로 센터를 구축키로 합의하고 지역 관광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해 공모 준비에 총력을 기울여 왔으며 그 결과 우수한 성적으로 최종 선정됐다.

지자체의 관광산업 분야 육성에 대한 정책적 의지를 확인함과 동시에 지역간 경계를 넘어 관광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한다는 점이 센터 유치의 주요 성공요인으로 꼽았다. 

대전‧세종 관광기업 지원센터에서는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민간 관광기업 육성을 위해  △관광지원센터 조성 및 운영 △기업 맞춤형 창업‧육성 지원 △미래 관광인 양성 및 일자리 허브 구축 △지역특화 관광산업 활성화 사업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기업 맞춤형 창업‧육성 지원을 위해 21개의 입주기업 공간을 마련하고, 지역 내 관광관련 기업들의 성장 지원 사업 추진하고 관광스타트업 및 우수 인바운드 관광상품 공모전을 열어 신규 벤처기업을 발굴 및 육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대전‧세종 관광기업지원센터는 대전의 중심인 은행동 내에 유휴건물을 리모델링해 관광기업 지원을 위한 전용공간으로 조성된다.

주요시설로는 3층은 관광기업체 및 관광분야 종사자들을 위한 지원 공간으로, 5층과 6층에는 기업 입주공간과 네트워킹 공간으로 7층은 라운지 개념으로 방문객 및 입주기업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8층에는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했다.

내년에는 세종시에 분소개념인 세종관광비즈니스센터를 설치해 지원범위를 넓혀 관광기업 네트워킹, 업무지원공간을 위한 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사태로 심각한 경영상의 위기를 겪고 있는 관광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관광기업 상담센터 운영, 홍보 컨설팅 지원 등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연내에 시행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 관광기업 지원센터 선정으로 대전방문의 해 사업과 더불어 대전과 세종이 중부권 관광메카로 발돋움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대전·세종 관광기업 지원센터는 지역 간 경계를 넘어 광역 간 관광분야 협력의 모범사례를 창출했다”며 “향후 협업체계를 더욱 강화해 함께 발전을 도모하자”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2020년 4.15총선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에 특정 후보자들의 명예훼손, 비방, 악의적 댓글과 불법적인 선거홍보를 할 경우 공직선거법 제110조(후보자 등의 비방금지) 등의 위반으로 민형사상 피해가 일어날 수 있습니다.

게시자분들의 예기치 않은 피해를 방지하고자 아래 선거운동기간 동안 게시판의 운영을 잠정 중단하오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중단 기간 : 4.02 00:00 ~ 4.14 24:00)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뉴데일리 후원하기